어려움 속에서도 신자들 대부분 교회 가면 '힘과 위로 받는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어려움 속에서도 신자들 대부분 교회 가면 '힘과 위로 받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1-04-23 | 조회조회수 : 2,585회

본문

최근 연구에 따르면 예배 참석이 미국의 대다수 교회 신자들에게 긍정적인 감정을 불러일으킨다는 것이 확실하다.


바나리서치는 "격려, 실망, 연결됨 - 교회 신자들이 예배 후 느끼는 것들"이라는 제목의 연구에서 교회에서 예배에 참석한 후 미국 성인이 받은 격려, 영감, 죄책감 또는 실망 등의 감정들을 측정했다.


경건생활을 하고 있거나 또는 자신을 크리스천이라고 밝히고 지난달에 교회에 나간 기독교인의 82%, 그리고 지난 6개월 동안 교회에 나간 적이 있는 교회 신자의 67%는 예배 때마다 "격려"를 받았다(encouraged)고 말했다."


fec9bbc1ba52bd1af58c121a94cde344_1619109717_727.jpg
 

경건생활 하는 기독교인의 78%, 교회 신자의 65%는 예배 때마다 영감을 받았다고 답했으며, 예배로 인해서 항상 죄를 용서받았다고 느꼈다고 답한 사람들은 경건생활 하는 기독교인의 77%, 교회 신자의 65%를 차지했다.


fec9bbc1ba52bd1af58c121a94cde344_1619109738_8567.jpg
 

fec9bbc1ba52bd1af58c121a94cde344_1619109755_0904.jpg
 

경건생활 하는 기독교인의 8%와 교회 신자의 10%는 예배 참석 때마다(Every time), 경건생활 하는 기독교인의 10%와 교회 신자의 12%는 거의 대부분(Most of the time), 경건생활 하는 기독교인의 11%와 교회 신자의 18%는 참석한 예배의 절반(About half of the time), 경건생활 하는 기독교인의 29%와 교회 신자의 26%는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Sometimes, but not often), 경건생활 하는 기독교인의 42%와 교회 신자의 34%는 예배를 드리면서도 거의 죄책감을 느끼지 못했다(Almost never)고 응답했다.

 

fec9bbc1ba52bd1af58c121a94cde344_1619109766_3985.jpg
 

그러나 설문조사에 따르면 교회 신자의 약 절반이 교회에 참석한 후 실망감을 느꼈다.


경건생활 하는 기독교인의 7%와 교회 신자의 8%는 예배 참석 때마다(Every time), 경건생활 하는 기독교인의 6%와 교회 신자의 9%는 거의 대부분(Most of the time), 경건생활 하는 기독교인의 6%와 교회 신자의 14%는 참석한 예배의 절반(About half of the time), 경건생활 하는 기독교인의 19%와 교회 신자의 19%는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Sometimes, but not often), 경건생활 하는 기독교인의 62%와 교회 신자의 50%는 예배를 드리고 나서 실망감을 느끼지 못했다(Almost never)고 응답했다.


fec9bbc1ba52bd1af58c121a94cde344_1619108057_8351.jpg
 

또한, 연구에 따르면 경건생활 하는 기독교인의 77%와 교회 신자들의 62%가 교회 예배 때마다, 하나님과 연결되었다고 느꼈다. 또한 예배 때마다 새로운 것을 배웠다고 느끼는 사람들은 71%의 경건생활 하는 기독교인과 59%의 교회 신자였다.


886ab01bc0f8e0fdff256da3c8a6433c_1619051169_9176.jpg


886ab01bc0f8e0fdff256da3c8a6433c_1619051178_9923.jpg
 

58%의 교회 신자들과 65%의 경건생활 하는 기독교인들은 예배 때마다 무언가 중요한 경험을 한다고 말했다. 교회 출석이 자신들의 삶에서 무언가를 바꾸도록 영감을 주었다고 응답한 사람들은 교회 신자의 55%와 경건생활 하는 기독교인의 62%였다.


이번 연구는 경건생활 하는 기독교인과 교회 신자의 대부분이 교회 예배에 참석하는 것이 그들을 격려하고 그들의 영적 복지를 향상시켰다고 표현했지만, 이 두 그룹 사이의 격차는 여러 영역에서 중요하다는 점에 관심했다. 


"교회 신자들은 경건한 사람들에 비하면, 그들이 하나님과 연결되어 있다고 느끼거나 교회 예배 때마다 용서받았다고 말할 가능성이 훨씬 적다."


fec9bbc1ba52bd1af58c121a94cde344_1619108111_9087.jpg

fec9bbc1ba52bd1af58c121a94cde344_1619108119_9227.jpg
 

이 연구는 교회 지도자들이 교회 참석자들이 예배 참석에 대해 어떻게 느끼는지에 대해 적절한 이해를 가져야 사람들이 하나님과 더 잘 연결될 수 있도록 적절한 접근방식을 적용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교회가 디지털 및 하이브리드 사역에 지속적으로 적응함에 따라, 지도자들은 교회 신자들이 예배 후에 어떻게 느끼는지 이해하고 참석자들에게 유익한 감정을 불러일으킬 뿐만 아니라 사람들이 하나님과 더 깊은 관계를 찾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이 연구는 결론을 내렸다.


바나리서치는 2019년 12월 5일부터 18일까지 이 연구를 수행했다. 온라인 응답자들은 1,606명의 미국 성인이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660건 4 페이지
  • 92e572c05f3b7eadb4896ff5f1223d46_1622674298_1965.jpg
    YWAM 산 증인이자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 저자 플로이드 맥클랑 사망
    KCMUSA | 2021-06-03
    (사진: Black Christian News Network)미주리 주 캔자스 시티에서 시작된 국제선교지원단체 국제올네이션스(All Nations International, 이하 ANS) 창립자이자, 글로벌 선교 책임자,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국제적인 강연자인 플로이드 …
  • 92e572c05f3b7eadb4896ff5f1223d46_1622670931_9791.jpeg
    [FL] 플로리다 주지사 여성 스포츠에 트랜스젠더 선수 금지 서명
    KCMUSA | 2021-06-03
    4주 동안 LGBT 커뮤니티 존중하는 '프라이드 달'인 6월 첫날 서명(사진: Carl Juste/Miami Herald)플로리다 주지사 론 드산티스(Ron DeSantis, 공화당)는 여성 운동 선수가 생물학적 남성과 경쟁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법안에 서명함으로써 …
  • “중국 지하 철도 목사” 밥 푸 윌리엄 윌버포스상 수상
    KCMUSA | 2021-06-02
    윌버포스 상을 받은 후 수상 연설을 하는 밥 푸 목사 (사진: ChinaAid)차이나에이드(ChinaAid) 설립자로, “중국 지하 철도 목사”라는 별명을 가진 밥 푸(Bob Fu) 목사에게 주는 윌리엄 윌버포스상(William Wilberforce Award) 수상식…
  • [CA] "이해와 공감 필요한 시기"…남가주 흑인사회 리더 J. 에드가 보이드 목사
    LA중앙일보 | 2021-06-02
    기획 인터뷰 / 발전적 한·흑 관계를 듣다J. 에드가 보이드 목사가 LA 퍼스트흑인감리교회 담임목사실에서 인종차별과 갈등에 대해 말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흑인사회에 민감한 시기다. 5월 25일은 조지 플로이드 사망 1주기. 5월 31일~6월1일은 털사 인종 학살 100…
  • [CA] “하나님이 기억한 시대의 영웅”
    미주크리스천신문 | 2021-06-02
    제45회 KAPC총회 5월 18-19일 세계소망교회에서 온오프로 제45회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총회(KAPC, 총회장 조문휘 목사)가 ‘하나님이 기억한 시대의 영웅(삼하11:6-17)’이라는 주제로 18일과 19일 양일간 세계소망교회를 본부로 줌을 이용한 화상으로 열어 신…
  • ‘큐어넌은 교회가 쫓아내야 할 이리떼’…미국 목회자들 경고 잇따라
    국민일보 | 2021-06-01
    지난 3월 2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봉쇄 조치에 항의하는 시위 행진이 열린 가운데 빌 게이츠의 얼굴 가면을 쓴 한 시위대가 지나가고 있다. 바로 뒤엔 이번 팬데믹이 계획된 감염병임을 주장하는 ‘플랜데믹’이란 용어를 쓴 시위대도 지나고 있다. A…
  • 종교단체 코로나 규제 완화
    워싱턴 중앙일보 | 2021-06-01
    한인교회-카톨릭 워싱턴-알링턴 대교구 예배 정상화 속도 내 대부분의 워싱턴지역 한인교회가 6월부터 코로나바이러스 규제를 대폭 완화하고 예배를 정상화한다는 방침이다.버지니아 페어팩스 카운티 센터빌에 위치한 와싱톤중앙장로교회는 6월6일부터 모든 예배에 사전신청없이 참석할 …
  • 기독교계 대학 '남녀 공용 기숙사' 반대 소송 주목
    LA중앙일보 | 2021-06-01
    미주리주 오작스 칼리지'성적지향 차별금지' 반발법원 소송했다 기각 당해"종교적 자유 싸움 계속"미주리주 오작스 칼리지(College of the Ozarks)는 웹사이트 메인 화면에 이번 소송에 대한 입장, 소송장, 향후 대응 방안 등을 소개하고 있다. [오작스 칼리지…
  • abab34eee244512dd55a2060bd6cfd6b_1622245696_8958.jpg
    일곱 명의 군인이 11개 전투 현장에서 늘 가지고 다닌 한 권의 성경책
    KCMUSA | 2021-05-28
    그 기드온의 선물은 행운의 부적만은 아니었다 (그림: Dan Bejar)제시 메이플(Jesse Maple)은 어머니가 그에게 그 거룩한 책을 존중하도록 가르쳤기 때문에 처음으로 전투 현장에 성경책을 가지고 갔다. 그는 성경을 일종의 행운의 부적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그…
  • 미시간 고등학교 교장, 졸업 연설에서 '예수 그리스도' 빼려는 시도 실패
    KCMUSA | 2021-05-28
    미시간 고등학교와 수석졸업생 엘리자베스 터너. (사진: First Liberty Institute)터너에게 졸업 연설에서 믿음이나 죽음 등의 단어를 사용할 수 없다는 경고 편지를 보낸 교장 에이미 골드스미스. (사진: Daily Mail)미시간에 있는 힐스데일고등학교의…
  • [CA] 산호세갈보리채플 이번에는 왜 산타클라라 카운티와 싸우나
    KCMUSA | 2021-05-28
    산호세갈보리채플 목사 마이크 맥클루어가 설교를 하고 있다. (사진: Calvary Christian Fellowship official website) 코비드19로 인한 폐쇄 조치에 저항해 온 산호세갈보리채플이 이번에는 교회의 재무기록에 대한 접근을 요구하는 산타클라라…
  • 폴라 화이트 부부에게 무슨 일이 있었나
    KCMUSA | 2021-05-28
    전 남편, 해커가 빼낸 정보로 폴라 화이트 비난하는 글 비판랜디와 폴라 화이트는 2007년 8월 23일 목요일 밤예배에서 플로리다 주 탬파에 있는 장벽없는국제교회의 회중들에게 자신들이 이혼했다고 말했다. (사진: AP Images /The Tampa Tribune)장벽…
  • [시사] [CA] "행복 전하려 유아용품에 현금 넣었다"…남가주 부부 이벤트 화제
    LA중앙일보 | 2021-05-28
    LA지역 타겟 3곳에 숨겨누군가에게 행복을 전하기 위해 유아 용품에 몰래 현금을 숨긴 부부가 화제다. 부부가 기저귀 박스, 분유 등에 현금을 집어넣고 있다. [패트릭 듀하니 인스타그램 캡처]유아 용품 등에 몰래 현금을 넣은 부부가 화제다.누군가에게 기쁨을 전하기 위해서…
  • [NY] 니카라과선교사 13가정 30명, 백신 접종차 뉴욕 행
    기독뉴스 | 2021-05-28
    ▶미국 유럽 선교사들 철수, 한인 선교사만 남아▶백신 접종 시급,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한 학교, 교회 사역 등에서 계속 사역 중▶뉴욕 교회, 웨체스터연합교회 등 뉴욕 일원 교회, 숙박과 차량, 교통비 지원 ▶뉴욕행 비행기 비용 등 재정 후원도 필요한 상황 니카라과선교…
  • 9a597aab18c268f2f78df1dc02fdb526_1622163046_0506.jpg
    휘튼대학, 문구 수정한 짐 엘리엇 및 기타 에콰도르 선교사 기념명판 발표
    KCMUSA | 2021-05-28
    짐 엘리엇과 에드 맥컬리 선교사를 기리는 원본 명판. (사진: Captain Phoebus / English Wikipedia) 휘튼대학(Wheaton College)가 불쾌감을 주는 단어 때문에 명판을 제거한 지 두 달 후, 학교는 개정된 명판에 관한 성명서를 발표했…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