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들이 오고 있다. 최악을 대비하라"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남자들이 오고 있다. 최악을 대비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1-04-07 | 조회조회수 : 93회

본문

캘리포니아의 250명 이상의 남성 수감자 여성 교도소로 이송 요청



f51643532aa183932a3c733a9e9f9fab_1617837623_5615.png
(사진: KMPH)


수백 명의 생물학적 남성 교도소 수감자들이 자신의 "성 정체성"이 여성이라고 믿기 때문에 캘리포니아 교정 및 재활부(이하 CDCR)에 여성 교도소로의 이전을 용이하게 해달라는 요청을 보냈다고 한다.


생물학적으로 남성으로 태어난 수감자 약 261명은 캘리포니아 법에 따라 여성 교도소로 이송될 수 있다. S.B. 132 또는 "트랜스젠더 존중, 선택 의지 및 존엄성 법"은 지난 9월에 민주당 게빈 뉴섬 주지사에 의해 법으로 서명되었으며 올해 발효되었다.


S.B. 132는 CDCR가 "개인의 선호도에 따라 남성 또는 여성용으로 지정된 교정 시설에 수용"하도록 요구한다. 그런 다음 수감자들은 "성 정체성"에 따라 선택한 교정 시설에 배치될 권리가 있다.


이들이 새로 시행된 법에 따라서 받을 혜택에는 출소 후에 필요한 대안적 양육권 프로그램, 양육권을 가지고 성전환자 지역사회에 들어갈 때 필요한 프로그램, 남성 지역사회에 들어갈 때 필요한 프로그램 및 어머니 죄수 커뮤니티 프로그램과 같은 것들도 포함된다.


폭스 뉴스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 이후로 261명의 트랜스젠더들이 신원 확인 요청을 했는데, 이는 여성 교도소에 있는 직원과 수감자들 사이에서 생물학적 남성 수감자의 주입이 성폭력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는 두려움을 고조시켰다. 교도소 수감자들은 여성 수감자들에게 "남자들이 오고 있다"고 "최악을 대비하라"고 경고하기 시작했다.


캘리포니아의 교도소 시스템은 이미 4명의 수감자를 차우칠라(Chowchilla) 여성 교도소로 이송했으며, 21명 이상의 수감자들의 성별 교도소 선택 요청을 추가로 승인했다. 이번 261명의 요청 중 어떤 것도 거부되지 않았으며 6명의 수감자만이 남성 시설에 배치되도록 요청되었다. 일부 남성이 여성 "성 정체성"을 가진 척하여 여성 교도소로 이송되고 생물학적 여성을 학대할 것이라는 우려가 높아졌다.


지역 언론 데일리 콜러는 여성 교도소로 이송될 캘리포니아의 남성 수감자들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 차우칠라의 수감자인 41세의 타미키아 쟌슨(Tomiekia Johnson)과 인터뷰했다. 그녀는 "교도소 직원들은 우리에게 출산 병동과 같은 시설이 필요하며, 수감자가 유모가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교도소 대변인 테리 손튼(Terry Thornton)은 CDCR이 여성 교도소를 포함하여 교도소에 수용된 모든 사람에게 안전하고 인도적이며 재활 가능하고 안전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폭스 뉴스에 말했다. 


그녀는 S.B. 132는 교도소 시스템이 성적 학대를 예방하는 동시에 트랜스젠더, 이분법적인 성별 구분(Gender binary)을 벗어난 사람, 염색체, 생식샘, 성호르몬, 성기 등 남성이나 여성의 신체 정의에 규정되지 않는 특징을 가진 인터섹스(intersex) 수감자들을 위해 더 안전하고 존중하는 환경을 조성하도록 돕는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CDCR이 이미 수감자가 선고받기 전의 약력과 형량, 의료 및 정신건강 기록, 안전 문제를 검토하는 분류 절차를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손튼은 CDCR이 수감자들을 "피해자로서 위험에 처해 있거나, 가해자로서 위험에 처해 있거나, 위험에 처해 있는 것으로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분류하는 교도소 강간범 제거법(Prison Rape Elimination Act)도 준수한다고 강조했다. 이 범주에 따라 다른 수감자와 함께 감방에 수용할 수 없는 수감자를 식별할 수 있다.


현재로서는 COVID-19 전염병으로 인해 여성 교도소로의 이송이 늦춰졌다고 폭스는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411건 1 페이지
  • 024ee454a77e68eb202e4f3baff2317d_1618258554_3175.jpg
    그렉 로리 목사의 신간 "내가 알고 있는 빌리 그레이엄"
    KCMUSA | 2021-04-13
    하베스트크리스천휄로우십(Harvest Christian Fellowship) 담임 그렉 로리(Greg Laurie) 목사는 99세의 나이로 2018년 2월 21일에 세상을 떠난 빌리 그레이엄이 자신을 "현재 세대의 목소리"가 되도록 영감을 주었다고 말했다. (사진: H…
  • 024ee454a77e68eb202e4f3baff2317d_1618274656_3546.jpg
    달라스 힐송교회 사임한 전 담임목사 조사 완료... 교회 운영 중단한다
    KCMUSA | 2021-04-12
    리드(왼쪽)와 제스(오른쪽) 목사 부부가 지난해 10월 25일 달라스 힐송교회의 주일예배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 YouTube/Hillsong Dallas)힐송교회 글로벌 담임목사 브라이언 휴스턴이 지난 토요일, 달라스 힐송교회의 전 담임 리드 보가드 목사와…
  • 폴 맥스웰 작가 "나는 더 이상 기독교인이 아니다" 발표
    KCMUSA | 2021-04-12
    폴 맥스웰 작가 (사진: Instagram)유명 기독인들이 자신이 이젠 기독교인이 아니라고 공공연하게 선언하는 것이 이젠 놀랍지도 않은 가운데 또 다른 유명 기독교 인사가 자신이 더 이상 기독교인이 아니라고 발표했다.전에 존 파이퍼 목사의 "하나님을 갈망하기"(Desi…
  • 코로나에 높아진 종교심…55%가 "코로나 종식 기도"
    LA중앙일보 | 2021-04-12
    '기도' 검색 50% 이상 증가불안·우울감 감소에 도움(사진: America Magazine)팬데믹 사태로 인해 신앙심은 더욱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LA타임스는 9일 “종교적 신앙을 가진 이들은 기도가 코로나 감염 환자들에게 도움이 된다고 믿는다”고 보도했다.이…
  • [시사] [VA] 백인 경찰, 흑인 군인 폭행 논란
    뉴욕 중앙일보 | 2021-04-12
    교통 단속하며 후추 스프레이 뿌려“이런 일 다시는 없어야” 소송 제기지난해 12월 버지니아주에서 경찰의 교통단속 과정에서 후추 스프레이(취루액분사기) 공격을 받은 육군 중위 카롱 나자리오가 고통스런 표정으로 두 팔을 들고 차 밖으로 나오고 있다. [유튜브 영상 캡처]버…
  • 집에서 성경공부 해도 OK
    LA중앙일보 | 2021-04-12
    (사진: Charisma News) 연방대법원 가주 위헌 판결 코로나19팬데믹서도 가능코로나19팬데믹을 이유로 가정집에서 성경공부를 금지하는 캘리포니아 주 정부의 조치는 위헌이라는 결정이 나왔다.연방 대법원은 지난 9일 코로나19 감염 등의 이유로 개인의 주택에서 3가…
  • [시사] '편도 19불' 초저가 항공사 등장
    LA중앙일보 | 2021-04-12
    버뱅크공항 기점 ‘아벨로’28일부터 11개 노선 해당아벨로항공의 11개 노선에 투입되는 보잉 737-800. [아벨로 항공 제공]초저가 항공권을 앞세운 신생 저가 항공사(LLC)가 탄생했다.지난 8일 버뱅크 공항에서 출범한 아벨로항공(Avelo Airline)이 애리조…
  • [시사] 부부 중 한 명만 소셜번호 있어도 1800불 수령
    LA중앙일보 | 2021-04-12
    작년에는 두 사람 모두 요구관련 규정 변경, RRC로 환급코로나19 경기부양 지원금 수표. [AP]지난해 부부 중 한 명이라도 사회보장번호(SSN)가 없으면 SSN이 있는 배우자에게도 1차와 2차 경기부양 지원금이 지급되지 않았으나 올해 관련 규정이 바뀌면서 이들도 지…
  • UMC한인여선교회전국연합회 제2회 학당 열린다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4-12
    1회에 이어 이번에도 줌으로 … 주제는 ‘빈민선교’줌으로 열린 제1회 학당 참가자들 연합감리교 한인여선교회전국연합회(총무 김명래 전도사)는 지난 2월 제1회 학당을 개최한데 이어 오는 4월 24일(토)엔 제2차 학당을 ‘빈민 선교, 슬럼가에 꽃을 피우다’라는 주제로 개…
  • “아시아계 혐오범죄 본질은 인종차별” 한인교회들 나섰다
    국민일보 | 2021-04-09
    미국장로교 한인교회전국총회, 근절·처벌 강화 촉구미국장로교 한인교회전국총회는 총회 소속 교회에 주지사와 상·하원 의원 등에게 보내달라며 ‘아시안 혐오범죄 근절을 촉구하는 서신’을 첨부한 공문을 발송했다. 사진은 지난달 27일 뉴욕 퀸스 플러싱에서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 "당신도 퍼스트 펭귄(First Penguin)이 될 수 있습니다"
    KCMUSA | 2021-04-09
    미주복음방송 4월 20일 “나눔 On(온) 캠페인 2021” 특별 공개방송미주복음방송(사장 이영선 목사)에서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하나님의 사랑을 모아 이웃에게 전하는 “나눔 On(온) 캠페인” 특별 공개방송을 실시한다.오는 4월 20일 화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 [시사] [WA] 쇼어라인 70대 백인여성, 아시안에게 욕했다 기소됐다
    SeattleN | 2021-04-09
    베트남 이웃에 "찢어진 눈, 헤이 미스 베트남, 오래 못 살거야"  시애틀을 포함해 미 전역에서 아시안 증오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쇼어라인에 사는 70대 백인 여성이 베트남인인 이웃에게 인종차별적인 욕설 등을 해 증오범죄 혐의로 기소됐다.킹 카운티 검찰은 8…
  • [시사] ‘유령총’ 규제 강화한다
    뉴욕 중앙일보 | 2021-04-09
    바이든, 총기규제 방안 발표“총기 폭력은 전염병” 규정8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연단)이 총기규제 조치에 대해서 발표하고 있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왼쪽)과 메릭 갈랜드 법무장관이 함께했다. [AP]조 바이든 대통령은 8일 총기폭력을 ‘전염병’으로 규…
  • 미주 평등법 저지운동 미 전역 확산
    기독뉴스 | 2021-04-09
     미주평등법저지운동본부(이하 저지운동본부‧대표회장 한기홍목사)는 지난 3월30일 오후2시(미국 서부시간) 청교도 400주년 신앙회복운동 부흥회 강사단과 줌 회의(Zoom Conference)를 갖고 평등법저지운동의 전국적 확산 방안을 토의했다.저지운동본부는 이어 4월6…
  • f51643532aa183932a3c733a9e9f9fab_1617837623_5615.png
    "남자들이 오고 있다. 최악을 대비하라"
    KCMUSA | 2021-04-07
    캘리포니아의 250명 이상의 남성 수감자 여성 교도소로 이송 요청(사진: KMPH)수백 명의 생물학적 남성 교도소 수감자들이 자신의 "성 정체성"이 여성이라고 믿기 때문에 캘리포니아 교정 및 재활부(이하 CDCR)에 여성 교도소로의 이전을 용이하게 해달라는 요청을 보냈…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