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에서 드리는 예배…너무 감격스럽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교회에서 드리는 예배…너무 감격스럽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LA중앙일보| 작성일2021-04-06 | 조회조회수 : 45회

본문

한인 교계도 실내 예배



15427202ac4bd7e8796ceb6cd81f8c56_1617731747_3984.jpg
한인 교회들이 부활 주일(4일) 전후로 저마다 현장 예배를 속속 재개하고 있다. 지난 4일 LA지역 주님의영광교회도 실내에서 예배를 진행했다. 김상진 기자
 


부활 주간 속속 재개

모처럼 활기 되찾아


"아직은 신중히" 중론

"보건 수칙 준수해야"


완연한 봄이다. 팬데믹 사태로 움츠렸던 교회들이 다시 기지개를 편다. 저마다 현장 예배를 재개하고 있어서다. 팬데믹 사태가 불거진지 1년이 지났다. 교인들은 기나긴 시간을 버텼다. 그만큼 다시 모일 수 있다는 사실은 설렘을 전한다. 교인들은 현장 예배 재개를 반색하고 있다. 이면에는 신중을 기하고 있다. 지난해 현장 예배를 진행했다가 재봉쇄 명령에 다시 예배를 중단한 경험도 있기 때문이다. 각종 감정이 교차하는 한인 교계의 분위기를 살펴봤다.


대부분 한인 교계들의 현장 예배 재개 시점은 공교롭다.


부활 주일(4일)을 전후로 저마다 현장 예배를 속속 재개하고 있기 때문이다.


케빈 김 목사(호프커뮤니티교회)는 "코로나와 부활 주간이 직접적 관련은 없지만 이 시기에 교회들이 현장 예배를 재개할 수 있다는 게 교회가 마치 '부활'처럼 생명을 다시 얻는 것 같은 느낌"이라며 "주변 목회자들도 속속 현장 예배를 재개를 준비하면서 활기를 되찾고 교인들 역시 교회에서 예배를 드릴 수 있다는 사실에 기뻐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독교계에서는 부활 주일 전 일주일 간 고난 주간을 통해 예수가 고통을 감내하며 걸어갔던 고난의 길을 묵상한다. 반면 고난주간을 보낸 뒤 맞이하는 부활은 신비와 환희다. 예수에게 고난의 종착은 죽음이 아닌 부활이었다. 교회들이 지난 1년간 고통을 감내해온 시간과 닮은 점이 많은 이유다.


현재 각 교회들은 현장 예배 재개를 주보 이메일 문자 메시지 등을 통해 알리고 있다.


LA지역 주님의영광교회의 경우 지난주 고난주간 특별 저녁 집회를 본당에서 진행했다.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교육부 현장 예배도 부활 주일인 4일부터 온라인 예배와 병행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3일에는 교회 주차장에서 교회 아이들을 위한 부활절 행사도 진행했다.


주님의영광교회 관계자는 "마스크 착용 손 세정제 사회적 거리 두기 활동 제한 등 철저한 방역 수칙만 준수한다면 누구든지 참석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풀러턴 지역 은혜한인교회 역시 4일부터 현장 예배와 온라인 예배를 동시에 진행했다. 이 교회는 보건 수칙을 지키기 위해 방역은 물론 열화상 카메라 참석자를 위한 QR코드도 준비했다.


이밖에도 베델교회 남가주사랑의교회 등 대부분의 한인 교회들이 성인 예배는 물론 교육부 예배까지 현장 예배를 재개했다.


오렌지카운티 지역 한 대형교회에 다니는 김모(29)씨는 "청년부도 다시 모이게 됐다. 다시 교회로 나와 예배를 드릴 수 있다는 사실이 감격스럽다"며 "교회에서 예배를 드릴 수 있다는 게 이렇게 귀한 일인 줄 몰랐다. 팬데믹 사태로 예배의 소중함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부활 주일을 맞아 현장 예배가 재개되자 교인들의 감회는 새롭다. 지난해 부활 주일은 팬데믹이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로 너무나도 낯설었기 때문이다. 부활 주간 성찬 예배를 위해 성찬 세트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수령하는가 하면 해마다 교회들이 진행했던 '계란 찾기(egg hunt)' 이벤트까지 줄줄이 취소됐기 때문이다.


교인 신정은(39.풀러턴)씨는 "이번 부활절 분위기만 봐도 이제는 코로나가 거의 지나가고 있음을 느낀다. 현장 예배도 재개되고 교회들이 확실히 다시 활기를 찾는 느낌"이라며 "아이들도 다시 교회에 나가서 부활절 분위기를 접하니까 너무나 좋아한다"고 말했다.


물론 교회들이 현장 예배 재개로 인한 기쁨에만 도취하는 건 아니다. 이미 각 교회들은 지난해 코로나 재확산 사태로 당국이 재봉쇄 명령을 내리자 현장 예배를 다시 중단해야 했던 경험이 있다. 이로 인해 현장 예배를 재개하면서도 교회 관계자들은 상당히 신중한 모습이다.


오렌지카운티 지역 한 대형교회 목회자는 "절대 방심할 수는없다. 팬데믹이 아직 완전히 끝난 게 아닌데다 변이 바이러스도 있기 때문에 상당히 조심스러운 건 사실"이라며 "교회 역시 지역 사회 가운데 존재하는 기관이다. 커뮤니티의 안전도 함께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확진자 발생 등 만약의 사태도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LA카운티공공보건국도 지난주 학생들의 봄방학과 기독교계의 부활절 기간 등이 맞물린 것과 관련해 코로나 재확산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보건국 바버러 페러 국장은 "(부활절 같은) 종교계 행사 등으로 인해 다시 사람들이 모이다 보면 코로나가 확산할 위험 역시 증가할 수 있다"며 "보건 당국도 이러한 위험에 대비해 종교 기관에도 보건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미국 최대 감리교단인 연합감리교(UMC) 역시 오는 5월 미니애폴리스 지역에서 열리기로 했던 특별 총회를 다시 8월로 연기했다. UMC가 특별 총회를 연기한 것은 이번을 포함 벌써 두번째다.


UMC 교단 관계자는 "총회 연기는 여러 이유가 있지만 코로나 사태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았다는 이유도 있다"며 "곳곳에서 1000여 명 이상이 모이기 때문에 안전을 위해서라도 연기를 한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최근 여론 조사 기관들은 잇따라 팬데믹 사태와 종교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기독교 여론 조사 기관 라이프웨이리서치가 최근 실시한 조사를 보면 미국내 개신교인 10명 중 9명(86%)은 "팬데믹 사태 가운데 교회의 대응 방식은 매우 적절했다"고 답했다. 또 갤럽이 발표한 조사를 보면 팬데믹 기간 교회나 유대교 회당 이슬람 사원 등 종교시설에 신도로 가입했다는 응답률은 47%에 그쳤다. 이는 갤럽이 1937년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저치이자 처음으로 50% 아래로 내려간 것이다.


장열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402건 1 페이지
  • “아시아계 혐오범죄 본질은 인종차별” 한인교회들 나섰다
    국민일보 | 2021-04-09
    미국장로교 한인교회전국총회, 근절·처벌 강화 촉구미국장로교 한인교회전국총회는 총회 소속 교회에 주지사와 상·하원 의원 등에게 보내달라며 ‘아시안 혐오범죄 근절을 촉구하는 서신’을 첨부한 공문을 발송했다. 사진은 지난달 27일 뉴욕 퀸스 플러싱에서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 "당신도 퍼스트 펭귄(First Penguin)이 될 수 있습니다"
    KCMUSA | 2021-04-09
    미주복음방송 4월 20일 “나눔 On(온) 캠페인 2021” 특별 공개방송미주복음방송(사장 이영선 목사)에서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하나님의 사랑을 모아 이웃에게 전하는 “나눔 On(온) 캠페인” 특별 공개방송을 실시한다.오는 4월 20일 화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 [시사] [WA] 쇼어라인 70대 백인여성, 아시안에게 욕했다 기소됐다
    SeattleN | 2021-04-09
    베트남 이웃에 "찢어진 눈, 헤이 미스 베트남, 오래 못 살거야"  시애틀을 포함해 미 전역에서 아시안 증오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쇼어라인에 사는 70대 백인 여성이 베트남인인 이웃에게 인종차별적인 욕설 등을 해 증오범죄 혐의로 기소됐다.킹 카운티 검찰은 8…
  • [시사] ‘유령총’ 규제 강화한다
    뉴욕 중앙일보 | 2021-04-09
    바이든, 총기규제 방안 발표“총기 폭력은 전염병” 규정8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연단)이 총기규제 조치에 대해서 발표하고 있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왼쪽)과 메릭 갈랜드 법무장관이 함께했다. [AP]조 바이든 대통령은 8일 총기폭력을 ‘전염병’으로 규…
  • 미주 평등법 저지운동 미 전역 확산
    기독뉴스 | 2021-04-09
     미주평등법저지운동본부(이하 저지운동본부‧대표회장 한기홍목사)는 지난 3월30일 오후2시(미국 서부시간) 청교도 400주년 신앙회복운동 부흥회 강사단과 줌 회의(Zoom Conference)를 갖고 평등법저지운동의 전국적 확산 방안을 토의했다.저지운동본부는 이어 4월6…
  • f51643532aa183932a3c733a9e9f9fab_1617837623_5615.png
    "남자들이 오고 있다. 최악을 대비하라"
    KCMUSA | 2021-04-07
    캘리포니아의 250명 이상의 남성 수감자 여성 교도소로 이송 요청(사진: KMPH)수백 명의 생물학적 남성 교도소 수감자들이 자신의 "성 정체성"이 여성이라고 믿기 때문에 캘리포니아 교정 및 재활부(이하 CDCR)에 여성 교도소로의 이전을 용이하게 해달라는 요청을 보냈…
  • f51643532aa183932a3c733a9e9f9fab_1617833918_0059.jpg
    힐송교회의 왜곡된 성 문화는 전통인가
    KCMUSA | 2021-04-07
    담임목사 브라이언 휴스턴의 아버지도 성범죄 혐의힐송교회 교직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안나의 아버지 에드 크렌셔 목사, 그는 펜실베이니아주에 있는 빅토리교회의 담임이다.  (사진 : Victory Church) 펜실베이니아의 한 목사가 힐송교회를 비난하면서 이 교회가 직…
  • 빌 게이츠가 땅을 산 이유
    뉴스파워 | 2021-04-07
    [NCCK 사건과 신학-기후위기] 유승리 (미국연합감리교회 목사) 며칠 전 옥수수 농사를 짓는 교인과 대화를 할 일이 있었다. 네브래스카 넓은 평야에서, 대대손손 농사를 하는 마음씨 좋은 교인이 최근에 빌 게이츠가 농지를 샀다고 말했다. 내가 사는 곳으로부터 차로 한 …
  • 15427202ac4bd7e8796ceb6cd81f8c56_1617749508_009.jpg
    오픈도어스 회장 "부활절과 이후에도 박해받는 이들 위해 관심을!"
    KCMUSA | 2021-04-06
    오픈도어스 회장 겸 CEO 데이빗 커리 (사진: Open Doors USA)이번 부활 주일, 미국 오픈도어스 회장 겸 CEO인 데이빗 커리가 전 세계 기독인들에게 보내는 부활절 축하 메시지에서 "신앙 때문에 박해를 받는 사람들을 기억해 달라"고 당부했다.커리는 "미국과…
  • 1~2년 기다렸다 받은 부활절 세례식 감동 넘쳐
    KCMUSA | 2021-04-06
    (사진: Shana / Lightstock) 지난해 2월, 미네소타의 베미지 복음주의 자유교회는 마침내 침례 통을 구입, 지역 대학 수영장이나 인근 호수가 아닌 교회당에서 침례를 실시하려던 열망을 이룰 수 있었지만, 교회는 1년을 기다려야 했다.팬데믹 봉쇄 동안 침례…
  • "교회에서 드리는 예배…너무 감격스럽다"
    LA중앙일보 | 2021-04-06
    한인 교계도 실내 예배한인 교회들이 부활 주일(4일) 전후로 저마다 현장 예배를 속속 재개하고 있다. 지난 4일 LA지역 주님의영광교회도 실내에서 예배를 진행했다. 김상진 기자 부활 주간 속속 재개모처럼 활기 되찾아"아직은 신중히" 중론"보건 수칙 준수해야"완연한 봄이…
  • 팬데믹 두번째 부활절…교계 생기 돌아
    LA중앙일보 | 2021-04-06
    행사 전면 취소 지난해와 달리인원 제한두고 대면 행사 개최‘계란 찾기’ 이벤트 재개 ‘북적’4일 부활절을 맞아 남가주의 한인교회들과 성당들에서 일제히 대면예배가 열렸다. 지난해 펜데믹 사테이후 1년 만이다. LA한인타운 천주교 성 바실 한인성당에서 교인들이 성체를 나누…
  • 아시아계 노부모 공격한 강도···아들은 긴 칼을 꺼내들었다
    한국 중앙일보 | 2021-04-06
    아시아계 노부부 금품 뺏는 미국 강도들과 긴 칼을 들고 쫓아나온 아들 모습. 현지 언론인 디온 림 트위터 영상 갈무리=연합뉴스 미국에서 아시아계를 노린 증오범죄가 잇따르는 가운데 이번에는 노부부를 상대로 금품을 뺏던 강도들이 칼을 든 부부의 아들에게 쫓겨 달아나는 모습…
  • 9dce169df86751c32cbfdca01505c4fc_1617664797_1413.jpg
    프랭클린 그레이엄, 영국 버스 광고 검열 소송에서 이겼다
    KCMUSA | 2021-04-05
    법원 판결 "그레이엄의 성소수자 견해 영국 평등법에 따라 보호"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 (사진: Billy Graham Evangelistic Association)프랭클린 그레이엄의 영국 버스 광고는 무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버스 광고 문구는 “프랭클린 그레이엄과 …
  • 저스틴 비버 부활주일 맞아 가스펠 앨범 기습 발표
    KCMUSA | 2021-04-05
    뮤지컬 게스트 저스틴 비버가 2020년 10월 17일 Chance The Rapper와 함께하는 Saturday Night Live에서 “Holy”를 부르고 있다. (사진: YouTube / Saturday Night Live)슈퍼스타 저스틴 비버가 부활절 주일 자신의…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