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세대 성인 6명 중 1명 성소수자(LGBT), 갤럽에 따르면 계속 증가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Z세대 성인 6명 중 1명 성소수자(LGBT), 갤럽에 따르면 계속 증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KCMUSA| 작성일2021-02-26 | 조회조회수 : 132회

본문

d746ebbd207700e0ef36102abccebfe4_1614380346_7246.jpg
(사진: Upsplash)


갤럽이 발표한 설문 조사 데이터에 따르면 Z세대 성인 6명 중 1명은 성소수자(이하 LGBT)인데, 이는 역사상 모든 세대 중 가장 높은 비율이며, 그 숫자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갤럽의 최근 설문 조사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2020년 18세 이상의 미국인을 대상으로 15,000명 이상과 인터뷰를 실시한 결과, 미국 성인의 5.6%가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또는 트랜스젠더로 나타났다.


밀레니얼세대 9.1%, X세대 3.8%, 베이비부머세대 2%, 그 이상의 나이 든 세대 1.3%에 비해 1997년부터 2002년 사이에 태어난 Z세대는 성인 6명 중 1명이 LGBT인 것으로 드러났다.


갤럽의 편집장인 제프리 존스(Jeffrey Jones)는 이러한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성애자가 아닌 것으로 인식되는 미국인들이 계속해서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젊은 세대가 나이 든 세대보다 자신을 LGBT로 생각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인들이 게이, 레즈비언, 트랜스젠더에 대한 평등한 권리를 점점 더 지지하는 이 시기에 맞춰 점점 더 많은 사람이 자신을 LGBT로 인식하고 있다. 젊은 세대가 나이 든 세대보다 자신을 LGBT로 간주할 가능성이 훨씬 더 높기 때문에 이러한 성장은 계속될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갤럽은 최근 LGBT 권리의 가장 중요한 발전 중 하나가 2015년 전국적으로 동성 결혼을 합법화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2020년 6월 미국 대법원은 또한 민권법(civil rights law)은 동성애자와 트랜스젠더 근로자를 보호한다고 판결했다.


한편 갤럽의 이번 연구 결과는 "2018년 설문조사에 참여한 10대 및 청년 성인의 58%와 비교해서 지금의 10대와 청년의 2/3(65%)가 '많은 종교들이 영생으로 이끌 수 있다'는 데 동의한다"는 바나(Barna)의 최근 연구에 이어 나온 것이다.


또한 10대와 청년의 31%는 "사회에 따라 시간이 지남에 따라 도덕적으로 옳고 그른 것이 변한다"는 주장에 "강하게 동의"했는데, 이에 비해서 2018년에는 25%에 불과했다.


바나의 2018년 연구에서는 Z세대를 "진정한 최초의 '포스트 크리스천' 세대"로 묘사했으며, 성경적 세계관을 고수하는 비율은 4%에 불과했다.


"Impact 360 Institute"의 문화 참여 및 학생 제자화 책임자인 조나단 모로우(Jonathan Morrow)는 "도덕적 상대주의가 Z세대의 세계관까지는 스며들지 않았었는데, 이제 다수의 의견이 되었다"고 말했다.


복음의 메시지를 학교에 전달하고 학생들이 그리스도를 위해 담대하게 살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는 운동인 "The Whosevers"의 공동 창립자인 라이언 리에스(Ryan Ries)는 이러한 최근 통계들이 성경에 근거한 긍정적인 영향이 젊은이들의 삶에 얼마나 중요한 것인가를 보여준다며, "불안, 우울증, 자살, 정체성 문제-이 모든 것들이 지금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우리는 학교 전체에서, 그리고 미 전국에서 이러한 현상을 목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리에스는 부모, 청소년 목회자, 청소년 및 청소년과 함께 일하는 모든 사람이 "통계에 대해 정직하고 실제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려 주어야 한다"며, 현실을 직시할 것을 강조했다.


그는 또 “아이들은 그들이 우울하고, 자살하는 아이들도 있고, 여러 가지 문제를 가지고 고군분투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여러분이 복음에 설탕을 입히고 어려운 문제를 피하려고 할 때 그들은 자기들을 그러한 문제들에서 해방시켜 줄 수 있는 자유가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할 것이다”라며, "우리는 대화를 나누고 이러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이 아이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고 그들을 제자화할 기회를 놓치게 되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리에스는 "소셜 미디어 덕분에 젊은이들은 가장 급진적인 방법으로 죄를 지을 수 있다”면서,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어렸을 때 우리는 어떻게 죄를 지어야 하는지 알아내야 했다. 우리는 완전히 다른 시대에 살고 있다. 9살 아이들도 노출되고 있는 콘텐츠 때문에 십대의 마음을 가지고 있다. 그들은 그것에 면역이 되고, 냉담하고, 그것에 의해 타락하고 있다.”


리에스는 그러나 결과적으로 복음을 위한 “수확이 무르익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몇 달 동안 자신의 삶을 주님께 바치는 청소년과 젊은이들이 전례 없이 증가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과일이 너무 익어서 말 그대로 지금 나무에서 떨어지고 있다. 많은 젊은이가 자신의 생명을 주님께 드리고 있다. 당신은 Z세대와 대화를 나누고, 그들에게 진실하며, 당신이 그들을 사랑하고 하나님이 그들을 사랑하신다는 것을 알려줘야 한다. 그들은 복음이 주는 자유와 진리를 너무나 열망하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402건 4 페이지
  • [시사] 정신질환 탓? 입 닫은 콜로라도 총격범…법원, 정신감정 수용(종합)
    연합뉴스 | 2021-03-29
    총격범, 첫 법정 출석…변호인, 정신질환 가능성 제기전문가 "정신질환 탓해선 안 돼…총 쏘는 질환 없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10명의 희생자를 낸 미국 콜로라도주 총격 사건 피의자 아흐마드 알리사가 정신질환 감정을 요청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였…
  • “더 이상 침묵 안 돼 … 차별에 맞서 싸워야”
    애틀랜타 중앙일보 | 2021-03-29
    애틀랜타 총격 희생자 추모 촛불집회피부색·뿌리 다르지만 한목소리 외침차량 경적 울리며 증오범죄 중단 촉구지난 26일 둘루스 뷰티마스터 앞에서 열린 ‘애틀랜타 총격 희생자 추모 촛불집회’ 참석자들이 희생자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 [사진 전형미 차장]“더 이상 침묵은 없다…
  • [시사] [CA] 집회 참가자 말말말…"함께 힘 합쳐 아시안 지키겠다"
    LA중앙일보 | 2021-03-29
    리사 링 CNN 앵커“그동안 우리는 외면당했고, 맞았고, 살해당했고, 쓰러졌지만 이제는 함께 손을 잡고 모였다. 흑인 형제자매들과, 라틴계 형제자매들과, 백인 형제자매들과 함께 서로 보호하고 지키자. 증오범죄가 사라질 때까지 목소리를 계속 높이자.”주디 추 연방하원의원…
  • f0eb521f7d8df51c55c8f6f57153eb90_1617036378_6424.jpg
    [시사] [CA] “한인타운서 보여준 하모니 전국에 퍼지길”
    LA중앙일보 | 2021-03-29
    올림픽가 시위 이모저모북·꽹과리 장단 맞춰 행진보행기 의지 시니어도 참가총격 희생자 호명에 ‘숙연’지난 27일 LA한인타운에서 열린 아시아계 증오범죄 근절 촉구 집회에서 화랑청소년재단 사물놀이팀 단원들이 북춤을 추며 행사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있다. 김상진 기자“순정 박…
  • [시사] [CA] “아시안 증오범죄 맞서 함께 싸우자”
    LA중앙일보 | 2021-03-29
    LA 한인타운 2000여 명 운집“화합과 정의” 연호하며 행진SF·뉴욕 등 60개 시서도 집회지난 27일 LA한인타운에서 열린 아시안 증오범죄 근절 평화 집회에 참가한 2000여 명이 올림픽 불러바드를 가득 메운 채 행진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화합과 정의, 아시안을 향…
  • [시사] [CA] LA 올림픽가에 울려퍼진 인종혐오범죄 중단 평화시위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3-29
    올림픽가에서 펼쳐진 인종혐오 범죄 중단을 요구하는 시위[ABC-TV캡쳐] LA 코리아타운에서는 지난 27일(토) 2,000여명이 참가하는 아시안 증오범죄 중단을 위한 평화시위가 열렸다.시위 참가자들은 지난 애틀란타 연쇄 총격사건으로 숨진 한국인을 비롯한 아시안 여성 6…
  • [CA] ‘평등법’ 반대 이유 특별세미나 열리다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3-29
    주님의 영광교회, 은혜한인교회서. . 강사는 김태호, 김사라 사모김사라 사모가 세미나를 인도하고 있다‘평등법(Equality Act)’ 반대이유 특별세미나가 지난 25일 오전 10시 주님의 영광교회(신승훈 목사)에서, 26일 오전 10시에는 은혜한인교회(한기홍 목사)에…
  • "행복한 부활절 맞이하세요" - 남가주 한인 목사회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3-29
     
  • 뉴욕목양장로교회, 원로목사 상대로 수백만불 맞소송 제기
    뉴스M | 2021-03-29
    지난해 12월 송목사의 소송에 대한 대응으로 보여성추행 피해자들 소송 등과 함께 복잡한 법적싸움 시작원로목사인 송병기 목사 부부 [뉴스M=양재영 기자] 원로목사의 미성년 성추행으로 한인교계에 적지않은 충격을 주었던 뉴욕목양장로교회 사태가 결국 수백만불의 소송전으로 비화…
  • f0eb521f7d8df51c55c8f6f57153eb90_1617036718_8086.jpg
    [시사] 주말 전국서 총격 사건 잇따라
    LA중앙일보 | 2021-03-28
    버지니아비치 하루 2건롱비치선 남성 2명 사망지난 27일 버지니아주 버지니아비치 경찰들이 총격사건이 발생한 현장 접근을 통제하고 있다. [AP] 지난 주말 전국 곳곳에서 총격 사건이 잇따랐다.AP통신에 따르면 지난 26일 저녁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두 건의 총격…
  • "USA Today의 오랄 로버츠 공격은 모든 기독교인에 대한 공격"
    KCMUSA | 2021-03-26
    오랄 로버츠 선수들과 코치들이 지난 금요일 인디애나주 웨스트 라파예트의 맥키 아레나에서 열린 NCAA 남자 토너먼트 1라운드 경기에서 오하이오주를 상대로 승리한 후 경기장에서 기도하고 있다. (사진: Associated Press)‘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는 신앙고백으…
  • 콜로라도 볼더 총격범은 백인 기독교 테러리스트 아닌 무슬림 정신이상자?
    KCMUSA | 2021-03-26
    왼쪽은 애틀란타 스파에서 8명을 살해한 로버트 에런 롱, 오른쪽은 콜로라도 볼더 슈퍼마켓에서 10명을 살해한 아마드 알 알리위 알리사이다. (사진: Police Handouts via Reuters)3월 22일 콜로라도 볼더에 있는 한 식료품점에서 10명을 살해한 용의…
  • 닉 부이치치, "로 대 웨이드" 영화 시사회서 "모든 생명은 가치 있다"
    KCMUSA | 2021-03-26
    팔다리 없이 태어난 전도자 닉 부이치치가 최근 새 책 "Life Without Limits: Inspiration for a Ridiculously Good Life"를 발간했다. (사진: Life Without Limbs)팔과 다리 없이 태어났기 때문에 "팔다리 없는…
  • 미국장로교 총회 정서기 넬슨목사, 아시안혐오범죄에 관한 메시지
    기독뉴스 | 2021-03-26
    (People participating in the The CommUNITY Collective, #StopAsian event, standing in solidarity against hate crimes, in Columbus, OH on March 20, 2021…
  • [시사] [AL] 총격 사건 잇따르자 규제 목소리 나온다
    애틀랜타 중앙일보 | 2021-03-26
    일주일새 총격 2건 18명 사망앨라배마서도 총기규제 목소리조 바이든 “이건 미국의 이슈” 24일 애틀랜타 퍼블릭스 매장에서 20대 남성이 소지하고 있던 총기 6정을 애틀랜타 경찰이 증거물로 압수했다. [AP]1주일 새 대규모 총기 난사 사건이 잇따르며 총기 규제 강화 …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