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총회가 열리기 전에 넘어야 할 산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2021년 총회가 열리기 전에 넘어야 할 산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연합감리교뉴스| 작성일2021-01-13 | 조회조회수 : 175회

본문

173d2cd81888b3784db6d44ec13f5b29_1610584724_5533.jpg
캘리포니아/네바다 연회의 총회 대의원인 카진 제프리 콴 목사가 2019년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특별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총회위원회는 지난 12월 온라인회의를 열고, 코로나19로 연기된 총회에 관해 논의했다. 사진 제공, 폴 제프리, 연합감리교뉴스.


총회위원회는 코로나19로 연기된 총회를 예정대로 8월 29일부터 9월 7일까지 미니애폴리스에서 진행할 것인가에 대해 아직 결정 내리지 못했다.


한편 총회위원회는 교단의 최고 입법기관인 총회의 연기에 따른 추가 청원안(법안) 접수를 허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그것은 총회에 앞서 잠재적 교단 분리를 포함한 몇 가지 주요 청원안을 다룰 수 있는 총회 대의원들의 재량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총회가 승인한 법률이 포함된 장정은 청원안이 총회 시작 230일 이전까지 제출되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즉, 2021년 늦은 여름으로 연기된 총회의 청원안 마감 시간은 1월 11일이었다는 뜻이다.


다만 장정은 연회가 총회 시작 전 230일에서 45일 사이에 모여, 해당 연회의 이름으로 청원안을 제출하는 것은 허용하고 있다.


하지만 총회위원회는 보도 자료를 통해, 2020년 총회의 마감 시한을 지나 제출된 모든 청원안은 어느 것이든지 기한을 넘긴 것으로 취급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따라서 마감 시한이 지나 제출된 청원안을 총회가 다룰지에 대한 결정은 통상적으로 총회가 열리기 하루 전에 만나는 24명의 총회 대의원 그룹인 조회위원회(Committee on Reference)의 손에 달렸다. 총회위원회는 조회위원회에 관례를 따르지 말고 가능한 한 조속히 만날 것을 요청했다.


총회위원회는 연합감리교뉴스에 보낸 이메일 성명서에서 “총회위원회 임원회는 총회를 취소가 아닌 연기로 이해하고 있으며, 총회가 연기된 상황에서 총회에 보내는 청원안 접수 과정은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다.


결론은 이렇다: 총회위원회는 총회에서 다루어질 청원안을 모아놓은 총회청원안집(Advance Daily Christian Advocate, DCA)의 또 다른 출판(개정판)을 계획하고 있지 않다.


일 년 전의 총회위원회 결정은 조회위원회로 하여금 각 연회가 2020년에 제출한 청원안들의 처리 방안에 관한 최종 결정을 내리게 했다.


총회 서기인 게리 그레이브스 목사는 “연회가 제출한 청원안들을 대의원들이 논의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 총회위원회의 현재 입장이다.”라고 연합감리교뉴스에 전했다. 총회위원회는 어떻게든 대의원들이 모든 청원안을 총회 전에 검토할 수 있도록 사전 배포 방안을 찾고 있다.


그 청원안 중에는 연합감리교회가 오랫동안 논의해 온 동성애에 관한 문제를 교단 분리를 통해 해결하자는 결별을 통한 화해와 은혜의 의정서도 포함되어 있다. 이 의정서에 제시된 분리 과정은 총회 연기에 따라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또한 아프리카, 유럽 그리고 필리핀 지역의 교회들이 소속된 해외지역총회 대의원들이 제출한 청원안인 크리스마스언약도 총회 연기로 인한 영향을 받게 되었다. 연합감리교회가 처음 결성된 1784년 크리스마스 연회에서 이름을 따온 이 청원안은 교단 내에서의 지역적 형평성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알래스카 연회는 선교 연회의 지위를 내려놓고, 서북태평양(Pacific Northwest) 연회의 선교 지방회가 되도록 하는 청원안을 제출했다.


이미 출판된 총회청원안집(DCA)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총회가 연기되기 이전에 총회에 제출된 청원안들과 의정서, 크리스마스 언약과 알래스카 연회가 제출한 청원안의 초안 등이 담겨 있다.


총회위원회 임원회는 연합감리교뉴스에 보낸 이메일에서, “총회위원회는 온라인 DCA와 추가로 접수된 적법한 청원안들을 배포하는 방안들을 검토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총회위원회 임원들은 “당초 예정된 마감일이 지났기 때문에, 상황이 변화되어 추가 청원이 필요할 수 있음을 인지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조사위원회가 이렇게 추가된 청원안들을 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총회위원회는 말했다.


총회위원회는 지난 12월 11-12일 사이에 비공개 회의를 통해, 청원안과 다른 의제들에 대한 결정을 내렸다.


장정 722조는 “투명성과 책임성이라는 정신에 입각해” 거의 모든 교회 회의가 공개되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으며, “일반인들이 알게 되면 협상 과정에 방해가 되는 협상의 경우”에만 비공개 회의를 허용하고 있다. 총회위원회는 비공개 회의를 시작할 때, 이 협상 예외 규정을 언급한 것 외에는 누구와 협상하고 있는지 밝히지 않았다.


장정은 또한 이렇게 규정한다: “비공개 회의의 결정 내용은 회의 종료 후 즉시 혹은 공개가 현실적이라고 여겨지는 순간 바로 보고해야 한다.” 총회위원회는 회의가 끝난 후 6일이 지난 12월 18일 오후에 결정 사항을 언론에 공개하였다.


코로나19와 비자 제한 그리고 백신 배포의 느린 속도 등을 고려할 때, 총회가 과연 예정대로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을 것인가라는 커다란 의문은 여전히 남아 있다. 총회위원회는 이 문제들의 대부분을 비공개 회의에서 논의했다.


지난해 10월 총회위원회는 900명에 달하는 총회 대의원들과 4대륙의 다양한 시간대에서 참석하는 교회 지도자들이 온전히 참여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기 위해 기술 연구팀을 임명했다. 검토된 가능성 있는 방법 중에는 총회를 부분적으로나마 온라인으로 할 수 있는지 여부도 포함된다.


총회위원회는 기술 연구팀에 1월 31일까지 보고서를 제출하라고 요청했고, 2월 20일에 열리는 회의에서 기술 연구팀의 보고서를 논의할 예정이다.


더욱 복잡한 문제는 코로나19에 따른 제한과는 무관하게, 수많은 해외 총회 대의원들이 미국으로 여행을 올 수 있는지 여부다. 특히 가장 우려되는 부분은 트럼프 행정부가 시작한 비자 관련 시행령으로, 대부분이 아프리카 국가인 24개국의 여행객들은 미국 방문을 위해 한 사람당 $15,000불의 보증금을 지불해야 한다.  


비자 시행령의 영향을 받는 국가 중에는 앙콜라, 브룬디, 콩고 그리고 라이베리아가 있는데, 이 나라들로부터 총회에 참석할 대의원의 수는 총 164명이며, 특히 콩고는 연합감리교회에서 가장 빠른 교회 성장을 보이는 지역 중 하나다. 비자 시행령은 지난해 12월 24일 시작되어 올해 6월 24일에 종료될 예정이지만, 총회위원회는 그 시행령이 연장될지 아닐지 아직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총회위원회 위원들은 또한 코로나19 백신이 총회 전까지 전 세계적으로 보급될 수 있는지도 고심하고 있다. 


총회위원회는 이런 우려를 고려하면서 동시에 총회 대의원 자격 인증의 신실성도 유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언론에 발표했다. 총회위원회는 지난 2019년 특별총회에서 네 명의 무자격 대의원이 자격을 도용하여 투표했다고 판단한 바 있다.


“우리는 시간이 촉박하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현실은 장정의 어느 부분도 대유행병의 발생 시기에 제기될 문제에 관해 제대로 언급하지 않는다는 점이다.”라고 총회위원회 의장인 킴 심슨은 보도 자료에서 말했다.


“여전히 많은 것이 불확실한 상황이다. 그러나 우리는 우리가 가진 것들을 통해 내릴 수 있는 최선의 결정을 내려야 하며, 하나님께서 연합감리교회를 위한 최선의 길로 인도하실 거라는 믿음을 가지고 준비하고 있다.”


173d2cd81888b3784db6d44ec13f5b29_1610585171_6917.jpg
173d2cd81888b3784db6d44ec13f5b29_1610585174_7958.jpg 

글쓴이: 헤더 한, 연합감리교뉴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246건 4 페이지
  • dc61a09325ba811ce324e8de958e827f_1614514826_3458.jpg
    ‘커피브레이크’ 제13회 국제컨퍼런스 열린다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3-01
    오는 6월 18~26일까지 온라인으로, 등록마감 5월 10일까지커피브레이크 국제컨퍼런스가 온라인으로 열린다‘영혼 구원을 위한 말씀 소그룹’ 사역인 커피브레이크의 제13회 국제 컨퍼런스(13th Coffee Break Small Group Conference)가 오는 6…
  • [시사] 한인 2세가 증오범죄 대처 매뉴얼 만들었다
    LA중앙일보 | 2021-02-28
    '우리 부모님이 당하면…'자비로 4500부 제작7개 언어로 신고법 등 정리호루라기도 무료 배포가주마켓 내 전통공예점‘화소반’입구에도 증오범죄 예방 및 방어용 무료 호루라기와 안내책자가 비치돼 있다. 김상진 기자증오범죄 대처 매뉴얼 만든 임샛별씨. “코로나19 바이러스가…
  • [시사] 얼음 속 동생 살리고 숨진 누나…그 소녀 구하다 순직한 경찰
    연합뉴스 | 2021-02-28
    현지 언론 "2개의 비극 발생"미국 북극한파 후 날 풀리며 얼음 녹아(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미국에서 10대 소녀가 얼음물 속에 빠진 남동생을 구한 후 숨진데 이어 그 소녀를 구하던 경찰이 다시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27일 ABC방송 등에 따르면…
  • [시사] [속보] 美 하원, 1조9000억 달러 규모 경기부양안 통과
    한국 중앙일보 | 2021-02-28
    낸시 펠로시 미 하원 의장이 26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회의사당에서 경기부양책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미국 하원에서 1조9000억 달러(약 2100조원)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경기부양안이 통과됐다고 27일(현지시…
  • d746ebbd207700e0ef36102abccebfe4_1614384079_9106.jpg
    프랭클린 그레이엄, 평등법은 LGBTQ 의제 강요하는 '매우 위험한 법안'
    KCMUSA | 2021-02-26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 (Photo : Facebook)프랭클린 그레이엄은 평등법을 법으로 통과시키려는 움직임을 비판하면서 LGBTQ 의제를 미국 국민에게 강요하고 "모든 신앙인"에게 불평등을 초래할 것이라고 비판했다.그레이엄은 페이스북에서 이 법안이 사회에 미치는 위…
  • ‘성적 지향 차별금지’ 평등법, 미 하원 통과
    KCMUSA | 2021-02-26
    (사진: Yahoo News)미 하원이 25일(목요일) 평등법(Equality Act, H.R. 5)을 찬성 224명, 반대 206명으로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성적 지향이나 성 정체성에 근거해 고용 등에 있어 차별하지 말 것을 규정하고 있다. 평등법은 221명의 …
  • Z세대 성인 6명 중 1명 성소수자(LGBT), 갤럽에 따르면 계속 증가
    KCMUSA | 2021-02-26
    (사진: Upsplash)갤럽이 발표한 설문 조사 데이터에 따르면 Z세대 성인 6명 중 1명은 성소수자(이하 LGBT)인데, 이는 역사상 모든 세대 중 가장 높은 비율이며, 그 숫자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갤럽의 최근 설문 조사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2020년 …
  • [시사] "위안부 매춘 계약서 안 갖고 있어".. 램지어, 동료에 실토
    한국일보 | 2021-02-26
    석지영 교수, 뉴요커 기고문서 대화 공개소녀 사례 잘못 인용 지적에는 "실수했다"서울 계성고 학생들이 25일 서울 성북구 분수마당 한·중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 논문 게재 철회를 요구하는 피케팅을 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
  • [NY] 뉴욕교협세미나/주제: 코로나시대의 기독교
    기독뉴스 | 2021-02-26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회장 문석호목사)는 2월25일(목) 오전10시 뉴욕초대교회(담임 김승희목사)에서 ‘코로나시대의 기독교’란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소주제는 1.교회의 의미는 무엇인가? 2.주일성수 어떻게 이해하는가?였고 성경적‧신학적‧역사적‧목회적 관점에서 김재열…
  •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의 63% 바이든의 선거 승리 "불법"
    KCMUSA | 2021-02-25
    (사진: NBC News)American Life 설문조사센터의 새 설문조사에 따르면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인의 약 3분의 2가 2020년 선거에서 이룬 조 바이든의 대통령 승리가 합법적이라고 믿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American Perspective Survey…
  • 싱어송라이터 퍼렐 윌리엄스 성령체험 고백
    KCMUSA | 2021-02-25
    미국의 흑인 가수이자 싱어송라이터인 퍼렐 윌리엄스가 2015년 10월 25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Assago 포럼에서 열린 MTV EMA 시상식에서 공연하고 있다. (사진: Reuters/Stefano Rellandini)그래미상을 13회 수상한 아티스트이자 프로…
  • UMC 총회 또다시 연기, “동성애 논쟁과 교단 분리” 2022년으로
    KCMUSA | 2021-02-25
    2019년 2월 24일(일)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에 있는 아메리카센터돔에서 열린 미연합감리교회 특별 총회. (사진: United Methodist News Service/Kathleen Barry)미연합감리교회(이하 UMC)가 동성애에 대한 교단 입장을 둘러싼 논쟁으…
  • 교회 직접출석 지난여름보다 6배 감소... 소그룹의 60% 이상 어떤 형식으로든 모임 가져
    KCMUSA | 2021-02-25
    개신교 목회자의 76%가 이번 1월 대면예배를 드렸다고 응답했는데, 이는 지난해 9월의 87%보다 감소한 수치이다.이 온라인 설문조사는 미국 개신교 목사 430명과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2월 1일부터 2월 11일까지 진행되었으며 오차 범위는 약 6% 포인트이다.라이프웨이…
  • 400여명의 美 복음주의자, 의회 공격한 급진 기독교 국가주의 비판
    국민일보 | 2021-02-25
    지난달 6일 미국 워싱턴DC 국회의사당 앞에서 시위자들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400명이 넘는 미국 복음주의 지도자들이 지난달 6일 미국 워싱턴DC 의사당을 난입했던 사람들을 향해 ‘기독교 국가주의 이단’이라는 공개서한을 발표했다고 24일(현지시간) 뉴스위…
  • [CA] 나성영락교회 장학기금 유용 논란
    LA중앙일보 | 2021-02-25
    23만여불 불법 인출 등 이유장학위“ 1년전 제기 시정 안돼”당회 측 “매듭 지어가는 과정” LA 최대 한인교회인 나성영락교회(담임목사 박은성)에서 장학기부금 불법 인출 및 유용 논란이 불거졌다.논란은 약 1년 전부터 시작됐지만 장학금을 관리하는 장학위원회가 지난해 8…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