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트럼프 탄핵안 하원통과…두 번 탄핵당한 美 첫 대통령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시사] 트럼프 탄핵안 하원통과…두 번 탄핵당한 美 첫 대통령

페이지 정보

작성자 CBS노컷뉴스| 작성일2021-01-13 | 조회조회수 : 63회

본문

의사당 침탈사건 일주일 만에 속전속결

바이든 취임식 일주일 앞두고 과반찬성



173d2cd81888b3784db6d44ec13f5b29_1610581284_4105.jpg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두 번째 탄핵소추안이 13일(현지시간) 미국 하원을 통과했다.


상원의 최종 심판 결과와 무관하게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공화당은 회복 어려운 상처를 입게 됐다.


하원은 이날 오전 9시(동부시간) 전체회의를 소집해 지난 6일 발생한 의회 난입사태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내란 음모 혐의가 적용된 탄핵 소추안에 대한 심의에 들어갔다.


하원은 탄핵 절차가 정당한지 등을 다투고 양당 찬반 토론을 벌인 뒤 이날 오후 4시쯤 표결에 들어갔다.


전체 의원 435명 가운데 433명이 표결에 참여해 과반(217명)이 넘는 인원이 찬성표를 던졌다.


찬반표는 232, 반대표는 197로 나타났다.


탄핵 찬성에는 공화당 의원 10명이 참여했다.


173d2cd81888b3784db6d44ec13f5b29_1610581308_3157.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논의하는 하원. 연합뉴스


이 가운데 리즈 체니 의원(와이오밍)이 포함됐다.


그녀는 조지 부시 대통령 당시 부통령을 지닌 딕 체니 전 부통령의 딸로 공화당 하원에서 서열 3위로 꼽히는 핵심 인사여서 더욱 눈길을 끈다.


앞서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명백하고 현존하는 위험"이라고 표현하며 "우리는 미국 대통령이 이 반란을 선동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탄핵안 가결을 촉구했다.


펠로시 의장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에 대해 반복적으로 거짓말을 했다면서 상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아 탄핵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공화당은 탄핵 추진이 통합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퇴임 직전 탄핵은 불필요하다고 맞섰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한 2019년말 하원 탄핵에 이어 임기 중 하원에서 두 번 탄핵안이 가결되는 첫 미국 대통령이 됐다.


173d2cd81888b3784db6d44ec13f5b29_1610581335_5758.jpg
작년 2월 상원서 탄핵 부결된 후 이를 전하는 신문을 들고 웃는 트럼프 대통령. 연합뉴스


하원은 탄핵안을 곧바로 상원에 송부하게 된다.


하지만 현재 상원 다수당인 공화당의 원내대표인 미치 맥코널 의원은 오는 19일까지는 상원을 소집하지 않겠다는 뜻을 이날 측근들에게 밝혔다.


상원의 탄핵안 심리의 주도권을 민주당에게 사실상 이양하겠다는 뜻이다.


민주당은 20일 예정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 이후에는 상원의 다수당 지위에 오른다.


상원 의석 100석 가운데 50석을 공화당이 점하고 있어서 상원에서 탄핵안 최종 가결에 필요한 2/3 찬성표는 현재로선 나오기 어려운 상황이다.


그러나 6일 발생한 의사당 폭동 사건의 수사 진행상황에 따라서는 공화당 내에서 탄핵 찬반 여론이 크게 바뀔 가능성이 남아 있어 결과를 예단할 순 없다.


워싱턴=CBS노컷뉴스 권민철 특파원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077건 1 페이지
  • 05e6021cca265b14d85be3260efffc6e_1611789799_2612.jpg
    미국인의 목회자에 대한 신뢰 39%... 사상 최저에 가깝다
    KCMUSA | 2021-01-27
     코비드-19 팬데믹 진행되는 동안 미국인들은 의료 전문가를 신뢰하는 경향이 있지만 목회자가 정직한 사람이라고 믿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갤럽(Gallup)의 연간 정직성 및 윤리적 직업 기준평가에 따르면 간호사는 계속해서 가장 신뢰받는 사람이며 의사, 초등학교 교사 및…
  • 05e6021cca265b14d85be3260efffc6e_1611786221_9298.jpg
    미국 목사의 절반 "내 교회에서 떠도는 음모론 들었다"
    KCMUSA | 2021-01-27
     음모론은 친구와 가족의 페이스북이나 이상한 인터넷 유튜브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라이프웨이 리서치(LifeWay Research)가 1월 26일 발표한 새 연구결과에 따르면 미국 개신교 목사 중 약 절반은 자기 교회에 정치적 음모론이 떠돌고 있다고 믿고 있다.이 연구에…
  • 05e6021cca265b14d85be3260efffc6e_1611783069_4459.jpg
    팬데믹 동안 자녀와 보내는 시간 만족하는 아버지 많다
    KCMUSA | 2021-01-27
    퓨리서치의 올해 통계는 46%로, 3년 전인 2017년보다 10% 상승 퓨리서치센터 새로운 분석에 따르면 자녀와 함께 보내는 시간에 만족하는 아버지의 비율이 3년 전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월요일 발표된 분석 데이터는 2020년 10월 13부터 19일까지 무작위로 선택된…
  • 05e6021cca265b14d85be3260efffc6e_1611775535_2012.jpg
    [CA] 쟌 맥아더 목사 "문 연 예배당 없어 찾아온 '교회 난민들'로 넘쳐"
    KCMUSA | 2021-01-27
    쟌 맥아더 목사가 설교를 하고 있다. (사진: 그레이스 커뮤니티 교회)쟌 맥아더 목사는 최근에 미국에서 가장 큰 초대형교회들 중 일부는 부패하고 “표면적인 기독교” 문화를 지지하고, 많은 돈을 벌었지만, 인터넷 때문에 이제 "거짓 기독교"는 살아남기 어려운 세상이 되었…
  • [CA] 금년 104세 조찬선 UMC 은퇴목사 코로나로 별세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1-27
    조찬선 원로목사가 26일 향년 104세로 별세했다한인연합감리교 은퇴 목회자가운데 최고령 목회자였던 조찬선 목사가 26일(화) 오후 4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향년 104세.1917년 평남에서 출생해 일본 동경신학대학과 미국 애즈베리 신학대학(M.Div), 보스톤 …
  • 097f45a7d25853e8131d319bcee274ab_1611706517_7561.jpg
    프란시스 찬 목사 홍콩서 교회개척 후 비자 거부 당해
    KCMUSA | 2021-01-26
    프란시스 찬 목사가 2019년 2월 6일 소환장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 Liberty University) 저명한 중국계 미국인 목사이자 교회 개척자인 프란시스 찬 목사가 홍콩 당국의 비자 거부로 강제로 미국으로 돌아왔다.기독교 NGO 단체 차이나에이드(…
  • 캘리포니아 교회 실내예배로 백만 달러 벌금
    KCMUSA | 2021-01-26
    판사, 카운티가 벌금만 추구... 목사 교도소 수감에도 반대맥클루어 목사 "예배는 지역사회에 필수적인 서비스" 지난 목요일 캘리포니아의 한 판사는 교회가 여전히 백만 달러 이상의 벌금 부과에 직면해 있지만, 실내예배를 드린 것으로 유명 교회들의 목회자들이 징역형까지는 …
  • 삶에서도 빛난 ‘믿음의 홈런왕’… 행크 에런 추모 물결
    국민일보 | 2021-01-26
    극심한 인종 차별 이겨내고 베이브 루스 홈런 기록 경신AP연합뉴스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명예의전당에 헌액된 전설의 홈런왕 행크 에런(사진)이 지난 22일(현지시간) 86세를 일기로 별세하면서 야구사에 남긴 그의 기록과 인성, 신앙이 재조명되고 있다. 에런은 1954년…
  • 한인 감리교회들, 연합교단서 분리 움직임 가속화
    LA중앙일보 | 2021-01-26
    이슈 추적: 나뉘는 연합감리교단성소수자 정책에 반발평신도 연합회도 구성이견도 있어 결과 주목교회 300여개·신자 4만명연합감리교교단 분리에 앞서 한인들을 중심으로 한 미주한인연합감리교회평신도연합회가 구성됐다.미주 지역 300여 한인 감리교회들이 성소수자 정책 수용 여부…
  • [시사] [CA] 백신 순서 알리는 사이트 개설한다
    LA중앙일보 | 2021-01-26
    (사진: CBS8) 캘리포니아 주가 백신 순서 알림 웹사이트를 개설한다.25일 개빈 뉴섬 주지사는 백신 접종 가능 여부를 알려주고 접종 예약을 할 수 있는 파일럿 프로그램인 웹사이트 ‘마이턴(MyTurn.ca.gov)’를 LA와 샌디에이고 카운티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 097f45a7d25853e8131d319bcee274ab_1611680797_4566.jpg
    [NY] 뉴욕교협, '이민사회와 함께 하는 신년하례회' 개최
    기독뉴스 | 2021-01-26
    ▶ 임형빈장로 ‘자랑스런 동포상' 수상▶ 문석호 회장 "이민사회의 소통과 연합이 이루어지길" ▶ 총영사 "동포사회의 화합과 연합, 차세대의 육성과 발전, 한인사회의 정치력신장과 한‧미 우호를 위해" ▶ 시의원 출사표 던진 한인 2세들(리차드Lee‧쥴리 원‧린다Lee의)…
  • 주말 교회 갔다 빵집 들른 바이든, 골프장행 트럼프와 다른 행보
    한국 중앙일보 | 2021-01-25
    동네 주민들 영상 찍어 SNS 올려24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미사를 마치고 돌아가던 그의 차남 헌터(왼쪽)가 조지타운의 유명 빵집 ‘콜 유어 마더’에서 베이글을 사서 차로 향하고 있다. [UPI=연합뉴스]미국의 조 바이든 신임 대통령은 주말을 지내는 방…
  • NYT “바이든 50년 만에 가장 종교적인 대통령”
    크리스천 위클리 | 2021-01-25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20일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nbc-tv캡쳐] 뉴욕 타임스(NYT)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50년 만에 가장 종교적인 대통령”으로 규정했다.폭스뉴스는 24일(현지시간) “보수주의자들이 NYT의 이 같은 보도를 보고 신문을 찢어버렸다”며 논란이…
  • 성경번역 아직 끝난 게 아니다...2021년에는 오디오 성경번역 절실
    KCMUSA | 2021-01-25
    세계성서공회연합회의 “2019년 세계 성서 번역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이래 지난 5년 동안 전 세계 17억 명이 사용하는 270개 언어로 성서 번역이 완료되었다고 밝혔다.지난 해 코비드 19가 전세계를 강타했다. 그리고 코비드 팬데믹이 계속되는 동안 온라인…
  • 2020년 어려움 속에서 복음전도 기회는 더 다양해져
    KCMUSA | 2021-01-25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숫자는 공식 수치의 4배가 될 수 있다는 통계가 나왔다. (사진: Wuhan COVID-19 Facebook )도어국제선교사역(DOOR International Ministry)에 따르면 2020년이 가져온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복음…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