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MC 교단 분리의 재정적 영향은?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UMC 교단 분리의 재정적 영향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연합감리교뉴스| 작성일2020-11-28 | 조회조회수 : 358회

본문

a2c3a8625710e5fac723455c87618062_1606615562_7114.jpg
아이다호주 보이즈에 소재한 로키스 교회에서 교인들이 헌금을 드리고 있다. 총회 재무행정위원회(GCFA)는 향후 4년간 발생 가능한 잠재적 교회의 교단 탈퇴와 교회의 문을 닫는 문제가 교단의 선교분담금에 어떠한 영향을 줄 것인지 알아보기 위해 미국 내 각 연회 회계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였다. 사진, 메리 키엔즐, 연합감리교 공보부.


지난해, 연합감리교 총회 재무행정위원회(General Council on Finance and Administration, 이하 GCFA) 임원들은 교단 분리가 미칠 교단의 재정적 영향을 파악하느라 골머리를 앓았다.   


교단의 최고 입법기관인 총회는 성소수자의 역할에 대한 교단의 오랜 논쟁을 해결하기 위해 교단 분리에 관한 여러 안건을 다룰 예정이다. 그중 우리가 가장 궁금해하는 점은 ‘만일 총회가 교단 분리를 공식적으로 승인하면 얼마나 많은 교회가 교단을 떠날 것인가?’이다.


이 질문에 대한 확실한 답은 아직 없다.


하지만 GCFA는 지난 11월 19일 온라인 회의를 통해 어디서부터 이 일을 시작해야 하는지에 관한 아이디어를 도출해냈다.


그리고 미국 내 54개 연회의 설문조사에 기초하여 GCFA는 2021-2024년 사이 미국 내 개체 교회들의 순 지출의 약 20%가 감소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미국 내 47개의 연회가 응답했다.


감독들은 어떻게 될까?


GCFA는 또한 2024년까지 미국 내에 새로운 감독을 선출하지 말자는 총감독회의 권고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코로나19의 치명적인 확산 이전부터 GCFA는 감독들에게 큰 이변이 없는 한 향후 4년 안에 그들의 업무를 지원하는 감독실 기금이 소진될 것이라고 경고했었다.


감독실 기금을 관리하는 GCFA는 약 700-800만 달러에 달하는 감독실 기금을 충당하기 위해 2017년 이후 매년 적립금의 일부를 사용하고 있으며, 올해 말이면 감독실 기금의 적립금 총액이 1,000만-1,300만 달러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


 “이 시점에도 GCFA는 각 지역총회에 ‘당신들이 보유할 수 있는 감독수는 이것이다.’라고 말할 수 있는 권한이 없다.”라고 GCFA의 위원장인 마이클 멕키 감독(북텍사스 연회)은 말했다.


총감독회는 자신들이 감독 선출권을 가진 5개 지역총회와 협력하여 새로운 감독 선거를 치르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감독수 감축에는 각 감독구를 통합하거나, 은퇴 감독을 임시 주재 감독으로 섬기게 하는 방법 등이 포함된다. (은퇴 감독이 임시로 감독직을 수행할) 경우 감독실 기금은 임시로 감독직을 수행하는 은퇴 감독의 연금과 현재 감독의 급여 사이의 차액을 지불한다.연합감리교 감독의 수와 감독실 기금을 결정하는 궁극적인 권한은 총회에 있다. 


GCFA는 선교분담금 납부 비율을 65%로 가정하고, 현 감독 66명의 주택 수당과 사무실 비용 및 사례비를 2020년과 동일한 수준으로 유지하는 2021년 감독실 기금 예산안을 승인한 바 있다.


설문조사를 근거로 미국 내 연합감리교회들의 순 지출액의 20%가 줄 것이라는 예상이 향후 4년 사이에 교단을 떠나거나 문을 닫는 교회가 20%에 달할 것이라고 예측한다는 뜻은 아니다. 교회마다 예산 지출이 크게 다를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그 결과를 통해, GCFA는 교단 예산을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의 하나인 교단을 탈퇴하거나 문을 닫는 교회로 인해 교단 전체 사역을 위한 예산이 20% 감소할 것으로 예상할 수는 있다.


GCFA는 각 교회의 지출과 경비, 연회의 경제적 상황과 총회가 결정한 기본 비율과 공식을 사용하여 미국 내 각 연회의 선교분담금(apportionment)을 배정한다.


차기 총회에 GCFA는 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공식을 포기하고, 기본 부담률을 상당한 비율로 삭감하자는 안을 제출했다.


하지만 각 교회의 순 지출은 여전히 선교분담금 결정에 중요한 요소로 남아있고, GCFA는 교회에서 지출하는 경비 중 건축비와 특별주일헌금 그리고 선교분담금 등을 제외한 금액을 순 지출 액수로 규정하고 있다.


GCFA는 총회가 승인한 기본 비율에 각 연회에 속한 개체 교회들의 순 지출액을 공식에 적용해서 각 연회가 부담할 선교분담금 액수를 책정한다.   


따라서 현시점에서 개체 교회의 순 지출이 20% 감소하면, 2024년까지의 선교분담금 액수가 약 4,100만 달러 줄어들 것으로 GCFA는 예상한다.


각 개체 교회의 지출은 해마다 다르기 때문에, GCFA는 선교분담금 결정을 위해 항상 이전 해의 데이터를 적용했다. 예를 들면, GCFA는 2017년부터의 개체 교회 지출을 사용하여 2020년도의 선교분담금 액수를 계산했다.


GCFA의 재무책임자인 릭 킹은 "올해 연말까지 어떤 교회가 교단을 떠날 경우, 우리는 내년 선교분담금 배분 공식에서 그 교회를 제외하고 계산할 것이다."라고GCFA에 말했다.


“그렇기 때문에, 2021년 말까지 교단을 탈퇴한 교회는 2022년 선교분담금 배분에서 제외된다.”


미국 내 연회의 선교분담금이 결정되면, 유럽과 아프리카 그리고 필리핀 해외지역총회의 선교분담금도 확정된다.


미국의 선교분담금은 교단의 기관과 감독실을 포함한 교단 전반의 사역에 99%를 지원한다.


4개년 예산 계획은 아직도 현재진행 중이다. 코로나19 감염병 대확산으로 올해 5월에 열릴 예정이었던 총회는 2021년 8월 29일-9월 7일로 연기되었고, GCFA는 총회가 열리기 전 최소한 2회에 걸쳐 예산을 재조정할 계획이다.


GCFA는 우선 교단 선교분담금의 지원을 받는 기관과 사역을 위한 2021년도 예산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대부분의 예산은 선교분담금이 50%  걷힌다는 전제에서 확정되었다. 예상되는 교회들의 교단 탈퇴뿐만 아니라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피해가 얼마나 될지 아직 알 수 없기 때문이다.


킹은 GCFA 회의에서 "앞으로 1년 동안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기 때문에, 이 예산은 보수적으로 계획된 것이다."라고 말했다.


GCFA는 교단의 기관과 기구들에게 감소한 선교분담금 비율을 사용하여 극단적인 긴축 예산을 책정하라고 권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GCFA의 최고 책임자인 모세 쿠마르 목사는각 기관의 예산안이 11월 19일 GCFA 회의 이전에 각 기관 이사회의 승인을 받은 점을 강조했다. 


“우리는 그들에게 이 (긴축 예산) 선택을 강요하지 않았고, 단지 추천했을 뿐이다.”라고 쿠마르 목사는 말했다.  


만일 선교분담금이 더 많이 들어온다면, 총회에서 의결된 비율에 따라 추가적인 기금이 각 기관과 기구에 배분될 것이라고 킹은 말했다.


“GCFA의 진정한 책임은 각 기관이 자신들이 보유한 기금보다 더 많은 예산을 집행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다.”라고 킹은 말했다.


동오하이오 연회 소속의 스티브 코드 목사는 기도하는 마음으로 이 과정을 받아들였지만, 동료 위원들에게 예산 감축은 적지 않은 인원 감축을 초래할 것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부분의 교단 기관들 예산은 인건비와 관련이 있다. 나는 이 예산이 2020년 예산이 아니라 2021년 예산이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으며, 우리에게는 이 예산을 실행할 1년이 여전히 남아 있다.”라고 코트 목사는 말했다.


교단 전반의 기관과 사역들은 이미 재정적 압박에 직면하고 있다.  


10월 말 현재, 미국 선교분담금은 작년 같은 시기에 비해 1,160만 달러 감소했다. GCFA는 2020년에는 책정된 선교분담금의 70%의 정도가 걷힐 것으로 예상하는데, 이는 2008-2010년 최악의 세계 경기 침체 시기보다도 현저히 낮은 비율이다.


 “우리에게는 갈등을 일으키는  두 개의 문제가 동시에 일어나고 있다.”라고  GCFA 회장인 마이클 멕키 감독은 말했다.


“우리는 아직도 감염병 대확산이 가져올 영향과 내년 총회에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 전혀 알지 못한다.”



헤더 한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055건 1 페이지
  • 21a5cd1102dcf4cf10627c7f52bde01d_1611356656_5217.jpg
    "프랭클린 그레이엄 해고" 약 2만4천명 온라인 청원
    KCMUSA | 2021-01-22
    사마리안 지갑과 빌리그레이엄전도협회 “그레이엄 목사 전폭적 지지” 성명  스스로를 "사회 정의를 위해 믿음을 실천하는 기독교인의 가장 큰 온라인 커뮤니티"라고 주장하는 "Faithful America"가 지난 금요일(1월 15일) 프랭클린 그레이엄 목사를 해임할 것을 …
  • 새로 출범한 미 의회 88%가 기독교인... 일반인 65%보다 높아
    KCMUSA | 2021-01-22
     퓨리서치센터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이번 제117차 상하 양원 531명 중 468명은 기독교인이다.퓨리서치센터가 'Faith on the Hill'이라는 제목의 최근 보고서에서 밝힌 이번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의 일반성인 중 기독교인들은 3분의 2(65…
  • "나약한 협잡꾼, 완전한 실패" 美극우도 트럼프에 등 돌렸다
    한국 중앙일보 | 2021-01-22
    지난해 12월20일 극우단체 '프라우드 보이스' 회원들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깃발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지지하는 열성 극우단체가 그의 퇴임 이후 등을 돌리고 있다.2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 수피치 추기경, 바이든•해리스 취임 축하
    시카고 중앙일보 | 2021-01-22
    바이든, 역사상 두번째 가톨릭 미국대통령주교회의, 낙태•동성결혼 옹호 정책 우려[AP] 미국 가톨릭 시카고 대교구장인 블레이스 수피치 추기경(71)이 지난 20일 취임식을 가진 조 바이든 대통령과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바이든은 제 35대 대통령 …
  • 1c98f66f388f7c1181c704fc535ba7d9_1611278709_4189.png
    자선활동가로 유명한 전 NFL 쿼터백 팀 티보우 이젠 아동작가로
    KCMUSA | 2021-01-21
    ​전 NFL 쿼터백 팀 티보우가 자신이 쓴 아동도서를 보고 웃고 있다.  (사진: FanBuzz) Bronco and Friends: A Party to Remember글: Tim Tebow, 그림 : Jane ChapmanWATERBROOK / 2021 / HARDC…
  • 가장 큰 캠퍼스전도운동단체 펄스, 지난해 10만 명 이상 전도
    KCMUSA | 2021-01-21
    펄스'(PULSE)의 창립자 닉 홀(Nick Hall)이 지난 2017년 말씀을 전하고 있다. (사진: INFORUM)미국에서 가장 큰 캠퍼스전도운동단체인 '펄스'(PULSE)의 창립자인 전도자 닉 홀(Nick Hall)이 지난해 1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을 그리스도에게…
  • 1c98f66f388f7c1181c704fc535ba7d9_1611271776_4726.jpg
    취임식에서 기도한 목사 "죄를 인정, 고백하고, 적을 친구로"
    KCMUSA | 2021-01-21
    실베스터 비만(Silvester Beaman) 목사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서 폐회 기도를 했다.. ( 사진: NBC4 Washington)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델라웨어의 목사이자 바이든 대통령의 친구인 한 목사가 수요일 취임식 폐막 기도에서 미국이 하나가 되고…
  • 1c98f66f388f7c1181c704fc535ba7d9_1611264444_6105.jpg
    교계 지도자들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축하와 기도 약속
    KCMUSA | 2021-01-21
    바이든 대통령이 오바마 전 대통령으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 NBC News)조 바이든이 미국의 제46대 대통령으로 취임한 지난 수요일 전국의 기독교 지도자들은 축하를 전하고, 나라의 평화를 위해 기도하겠다고 다짐했다. 남침례교연맹의 윤리및종교자유위원회의 러셀…
  • [CA] LA카운티, 오렌지카운티 코로나19 예방 접종 예약 사이트 안내
    KCMUSA | 2021-01-21
    * 오렌지카운티 코로나19 예방 접종 사이트 링크 배너남가주 전역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대규모 백신접종소가 운영을 시작했다.현재는 Phase 1B에 속하는 사람들이 우선 접종을 할 수 있는데, 1B 계층1에 속한 사람은 65세 이상 그리고 교육 및 보육/ 긴급 서…
  • "집사님, 바로 당신 같은 사람이 '파시스트' 입니다"
    LA중앙일보 | 2021-01-21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취임식 주제를 ‘하나 되는 미국’으로 정했다. 문제는 유권자 간 갈등의 골은 여전히 깊다는 점이다. 한인 교계내에서도 마찬가지다. 정치적 진영 논리 앞에서는 신앙도 소용없다. [AP]종교보다 무서운 게 정치다. 적어도 이번 미국 대통령 선거 …
  • [시사] 취임식 스타 22세 흑인 여성 시인 "37세에 대통령 출마"
    한국 중앙일보 | 2021-01-21
    아만다 고먼, 22세 최연소 축시 낭독자다. 뉴욕타임스=연합뉴스미국 대통령 취임식의 백미 중 하나는 축시 낭독이다. ‘가지 않은 길(The Road Not Taken)’로 한국에도 유명한 로버트 프로스트(1874~1963)도 1961년 존 F 케네디 대통령 취임식에서 …
  • [시사] 폭력 피해 한인 여성 153명 구제
    LA중앙일보 | 2021-01-21
    LA가정상담소 작년 통계대부분 영어 불편한 1세 지난해 한인 여성 153명이 LA한인가정상담소를 통해 가정폭력에서 구제된 것으로 나타났다.LA한인가정상담소(소장 캐서린 염·이하 상담소)는 2020년 제공한 서비스 활동 및 성과에 대한 통계자료를 20일 발표했다.통계 자…
  • [시사] [CA] 시니어센터 65세 이상 백신 접종 예약 대행
    LA중앙일보 | 2021-01-21
    (사진: US News & World Report)한인타운 시니어 커뮤니티 센터(이사장 정문섭ㆍ이하 시니어센터)가 65세 이상의 백신 접종 온라인 예약을 돕는다.지난 20일부터 LA카운티가 65세 이상 노인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한 가운데, 시니어센터는 …
  • [시사] [백신 맞으려면 이렇게] 반드시 예약하고 주소지 증명해야
    LA중앙일보 | 2021-01-21
    지정 웹사이트 선착순 접수패서디나 주치의 접종 가능정부발급 신분증 필요20일 다저구장에서 한 한인이 백신을접종하기전서류를 확인하고 있다. [독자제공] LA와 오렌지 카운티 등 남가주 전역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대규모 백신접종소가 운영을 시작했다. 접종은 무료. 1…
  • [시사] 새역사 쓴 해리스 “일할 준비 됐다”…첫 여성·흑인부통령 취임
    LA중앙일보 | 2021-01-21
    조 바이든 시대가 열리면서 카멀라 해리스(사진) 부통령도 미 헌정사상 첫 여성 부통령이자 첫 흑인 부통령의 탄생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기록하며 임기를 시작했다.미언론들은 이날 해리스가 여성, 유색인종으로서는 최고위직인 부통령직에 오르며 유리천장을 깬 상징성을 들어 그가 …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