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예배 여건 안돼…소형교회 목사들 "서러워"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온라인 예배 여건 안돼…소형교회 목사들 "서러워"

페이지 정보

작성자 LA중앙일보| 작성일2020-11-25 | 조회조회수 : 208회

본문

실내 예배 금지, 한인교계 반응



d3e5d5fa9b3c642ba42c3bc093adbe20_1606237824_4072.jpg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41개 카운티의 보건 등급이 1단계(대유행)로 조정됐다. 이에 따라 보건등급이 조정된 카운티 내 교회들은 실내 예배를 중단해야 한다. 사진은 지난 6월 LA주님의영광교회가 사회적 거리두기 등 보건 규정을 준수한채 실내 예배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이다. 김상진 기자
 


실내예배 금지로 다시 한 숨

떠나는 교인 잡을 명분 없어

"빨리 코로나 사태 지나갔으면"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한 당국의 제재 방침은 한인 교계에도 여파를 미치고 있다.


LA 오렌지카운티 등을 포함 가주 41개 카운티가 '대유행'을 의미하는 1단계(보라색.purple tier)로 조정되자 한동안 실내 예배 등을 재개했던 교회들은 다시 실외 또는 온라인 예배 전환을 교인들에게 공지해야 했다. 본지 11월18일자 A-3면>


이어 가주 정부 카운티 정부 등이 잇따라 '자택대피 행정명령(Stay at Home Order)'을 발동하자 교회 운영에도 사실상 차질을 빚을 수밖에없는 상황이 됐다.


특히 이번 조치로 중소형 교회 목회자들은 너무나 괴로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한인 교계의 분위기를 알아봤다.


코로나19 재확산의 여파와 당국의 제재 방침은 소형 교회일수록 더 체감되는 일이다.


한동안 위험 수준이 완화돼 2단계(red tier)까지 진입 제한된 인원으로 실내 예배를 진행할 수 있었던 오렌지카운티 지역 등의 소형 교회들은 망연자실이다.


오렌지카운티 지역에서 개척교회를 담당하는 이진규 목사는 "우리처럼 소형 교회들은 온라인 예배나 실외 예배를 진행할 만한 여건이 안된다. 팬데믹 사태로 인한 서러움이 많다"며 "한동안 다시 교인들을 대면해서 좋았는데 다시 이런 사태가 발생했다. 빨리 지나가길 바랄 뿐…"이라고 토로했다.


교인들이 없으면 헌금도 제대로 걷히지 않는다. 작은 예배 공간이라도 매달 렌트비는 내야한다. 들어오는 '헌금'은 없고 나가는 돈만 있다. 소형교회 목회자들은 사례비를 받지 못해 생계 유지에도 어려움을 겪는다.


다우니 지역에서 교회를 운영하는 김모 목사는 "개인적으로는 부업을 하면서 생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교회 사정은 너무 안좋다"며 "더욱 서러운건 이런 시기에 '미자립 교회'의 한계가 명확하게 드러난다는 점이다. 온라인 예배나 웹사이트 시스템을 잘 갖춘 대형 교회를 찾아 떠나는 교인들을 딱히 잡을 명분도 없다"고 말했다.


물론 세입자 처지의 소형 교회들만 힘든 건 아니다. 교회 크기에 관계없이 팬데믹 사태는 모두에게 어려운 시기다.


빅토빌 지역 예수마음교회 김성일 목사는 "이런 시기에 건물을 소유하고 있는 교회들도 은행 융자를 상환하는 것도 쉽지 않을 것"이라며 "소형 교회나 대형 교회나 팬데믹 때문에 힘든건 매한가지일 것"이라고 말했다.


팬데믹 기간 교회들이 재정적으로 힘든 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지난 7월 연방중소기업청(SBA)이 공개한 PPP 대출 기관(15만 달러 이상) 자료를 분석한 결과 가주내에서만 총 1만682곳의 종교 기관이 대출을 받았다. 본지 10월13일자 A-16면> PPP 융자를 받은 종교 기관 10곳 중 8곳(8967개ㆍ약 84%)이 교회였다.


이런 상황에서 온라인 또는 실외 예배 등의 제한적 종교 활동은 숨통이 트일뻔했던 교계가 다시 움츠러드는 원인이 된다.


41개 카운티가 1단계로 지정되면서 실내 예배가 금지되자 교계에서는 온라인 법률 세미나도 진행됐다.


태평양법률협회는 지난 19일 '교회 예배 일시 중지 조치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웹비나를 진행했다. 그만큼 이번 당국의 조치로 교회들이 난감해하고 있다는 것을 방증한다.


한편 최근 기독교 여론조사 기관인 바나그룹은 "팬데믹이 지나면 미국 내 교회 5개 중 1개는 문을 닫을 것"이라는 내용의 여론조사를 발표한 바 있다. 가주내 41개 카운티를 대상으로 발동된 제한적 자택대피 행정명령은 내달 21일까지다.



장열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054건 1 페이지
  • 새로 출범한 미 의회 88%가 기독교인... 일반인 65%보다 높아
    KCMUSA | 2021-01-22
     퓨리서치센터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이번 제117차 상하 양원 531명 중 468명은 기독교인이다.퓨리서치센터가 'Faith on the Hill'이라는 제목의 최근 보고서에서 밝힌 이번 데이터에 따르면 “미국의 일반성인 중 기독교인들은 3분의 2(65…
  • "나약한 협잡꾼, 완전한 실패" 美극우도 트럼프에 등 돌렸다
    한국 중앙일보 | 2021-01-22
    지난해 12월20일 극우단체 '프라우드 보이스' 회원들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깃발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을 지지하는 열성 극우단체가 그의 퇴임 이후 등을 돌리고 있다.20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 수피치 추기경, 바이든•해리스 취임 축하
    시카고 중앙일보 | 2021-01-22
    바이든, 역사상 두번째 가톨릭 미국대통령주교회의, 낙태•동성결혼 옹호 정책 우려[AP] 미국 가톨릭 시카고 대교구장인 블레이스 수피치 추기경(71)이 지난 20일 취임식을 가진 조 바이든 대통령과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바이든은 제 35대 대통령 …
  • 1c98f66f388f7c1181c704fc535ba7d9_1611278709_4189.png
    자선활동가로 유명한 전 NFL 쿼터백 팀 티보우 이젠 아동작가로
    KCMUSA | 2021-01-21
    ​전 NFL 쿼터백 팀 티보우가 자신이 쓴 아동도서를 보고 웃고 있다.  (사진: FanBuzz) Bronco and Friends: A Party to Remember글: Tim Tebow, 그림 : Jane ChapmanWATERBROOK / 2021 / HARDC…
  • 가장 큰 캠퍼스전도운동단체 펄스, 지난해 10만 명 이상 전도
    KCMUSA | 2021-01-21
    펄스'(PULSE)의 창립자 닉 홀(Nick Hall)이 지난 2017년 말씀을 전하고 있다. (사진: INFORUM)미국에서 가장 큰 캠퍼스전도운동단체인 '펄스'(PULSE)의 창립자인 전도자 닉 홀(Nick Hall)이 지난해 1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을 그리스도에게…
  • 1c98f66f388f7c1181c704fc535ba7d9_1611271776_4726.jpg
    취임식에서 기도한 목사 "죄를 인정, 고백하고, 적을 친구로"
    KCMUSA | 2021-01-21
    실베스터 비만(Silvester Beaman) 목사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서 폐회 기도를 했다.. ( 사진: NBC4 Washington)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델라웨어의 목사이자 바이든 대통령의 친구인 한 목사가 수요일 취임식 폐막 기도에서 미국이 하나가 되고…
  • 1c98f66f388f7c1181c704fc535ba7d9_1611264444_6105.jpg
    교계 지도자들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축하와 기도 약속
    KCMUSA | 2021-01-21
    바이든 대통령이 오바마 전 대통령으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 NBC News)조 바이든이 미국의 제46대 대통령으로 취임한 지난 수요일 전국의 기독교 지도자들은 축하를 전하고, 나라의 평화를 위해 기도하겠다고 다짐했다. 남침례교연맹의 윤리및종교자유위원회의 러셀…
  • [CA] LA카운티, 오렌지카운티 코로나19 예방 접종 예약 사이트 안내
    KCMUSA | 2021-01-21
    * 오렌지카운티 코로나19 예방 접종 사이트 링크 배너남가주 전역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대규모 백신접종소가 운영을 시작했다.현재는 Phase 1B에 속하는 사람들이 우선 접종을 할 수 있는데, 1B 계층1에 속한 사람은 65세 이상 그리고 교육 및 보육/ 긴급 서…
  • "집사님, 바로 당신 같은 사람이 '파시스트' 입니다"
    LA중앙일보 | 2021-01-21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취임식 주제를 ‘하나 되는 미국’으로 정했다. 문제는 유권자 간 갈등의 골은 여전히 깊다는 점이다. 한인 교계내에서도 마찬가지다. 정치적 진영 논리 앞에서는 신앙도 소용없다. [AP]종교보다 무서운 게 정치다. 적어도 이번 미국 대통령 선거 …
  • [시사] 취임식 스타 22세 흑인 여성 시인 "37세에 대통령 출마"
    한국 중앙일보 | 2021-01-21
    아만다 고먼, 22세 최연소 축시 낭독자다. 뉴욕타임스=연합뉴스미국 대통령 취임식의 백미 중 하나는 축시 낭독이다. ‘가지 않은 길(The Road Not Taken)’로 한국에도 유명한 로버트 프로스트(1874~1963)도 1961년 존 F 케네디 대통령 취임식에서 …
  • [시사] 폭력 피해 한인 여성 153명 구제
    LA중앙일보 | 2021-01-21
    LA가정상담소 작년 통계대부분 영어 불편한 1세 지난해 한인 여성 153명이 LA한인가정상담소를 통해 가정폭력에서 구제된 것으로 나타났다.LA한인가정상담소(소장 캐서린 염·이하 상담소)는 2020년 제공한 서비스 활동 및 성과에 대한 통계자료를 20일 발표했다.통계 자…
  • [시사] [CA] 시니어센터 65세 이상 백신 접종 예약 대행
    LA중앙일보 | 2021-01-21
    (사진: US News & World Report)한인타운 시니어 커뮤니티 센터(이사장 정문섭ㆍ이하 시니어센터)가 65세 이상의 백신 접종 온라인 예약을 돕는다.지난 20일부터 LA카운티가 65세 이상 노인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한 가운데, 시니어센터는 …
  • [시사] [백신 맞으려면 이렇게] 반드시 예약하고 주소지 증명해야
    LA중앙일보 | 2021-01-21
    지정 웹사이트 선착순 접수패서디나 주치의 접종 가능정부발급 신분증 필요20일 다저구장에서 한 한인이 백신을접종하기전서류를 확인하고 있다. [독자제공] LA와 오렌지 카운티 등 남가주 전역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대규모 백신접종소가 운영을 시작했다. 접종은 무료. 1…
  • [시사] 새역사 쓴 해리스 “일할 준비 됐다”…첫 여성·흑인부통령 취임
    LA중앙일보 | 2021-01-21
    조 바이든 시대가 열리면서 카멀라 해리스(사진) 부통령도 미 헌정사상 첫 여성 부통령이자 첫 흑인 부통령의 탄생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기록하며 임기를 시작했다.미언론들은 이날 해리스가 여성, 유색인종으로서는 최고위직인 부통령직에 오르며 유리천장을 깬 상징성을 들어 그가 …
  • [시사] "미국적 가치 지키고 국제사회에 모범"
    LA중앙일보 | 2021-01-21
    [바이든 대통령 취임]통합과 치유…민주주의의 승리 강조소득 불균형·인종차별·기후위기 해결미국의 제 46대 대통령인 조 바이든 대통령이 20일 워싱턴 DC 연방의회 의사당 앞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AP]조 바이든 제46대 대통령이 공식 취임했다. 상원의원 36년,…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