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 시대 온라인 전도는 필수”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위드 코로나 시대 온라인 전도는 필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침례신문| 작성일2020-11-24 | 조회조회수 : 234회

본문

인터뷰 / 미국 새누리교회 손경일 목사



f8c7b892c20179fa334aeee89e13fb53_1606171307_4456.jpg
 

매년 여름 침례교 국내선교회(회장 유지영 목사)와 함께 미자립교회 영어 여름성경학교(VBS캠프)를 진행하고 있는 미국 새누리교회 손경일 목사(사진)가 한국을 방문했다. 


지난해 여름 국내선교회를 통해 강화도 지역 3개 교회 연합으로 VBS캠프를 진행한 새누리교회는 올해도 공주지방과 전주지방에서 캠프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되는 사태를 맞이하고 말았다. 손경일 목사는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안타까운 마음을 이루 헤아릴 수 없다. 내년에 상황이 어떻게 펼쳐질지 알 수 없지만 코로나19 감염사태가 완화된다면 급하게라도 교회들을 연결해 VBS캠 프를 개최하려 한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 미국 교회, 온·오프 활용하며 코로나19 대응


현재 미국은 808만 1489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고, 사망자는 21만 8511명에 달한다(10월 18일 기준). 손경일 목사는 미국의 상황이 좋지는 않으나 한국 교회와 비교했을 때 미국 교회는 분위기가 조금 다르다고 설명했다. 


손 목사는 “미국 한인교회는 코로나로 인해 그리 큰 어려움은 없었다. 그 이유는 한국의 경우 ‘교회발 확진자’라는 말을 쓰지만, 미국은 그런 단어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이라며 “물론 코로나로 모든 교회가 멈춘 것은 맞다. 우리 교회도 8개월째 본당에 못 들어가고 있는 상황이지만 하나님의 은혜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잘 활용하면서 지금까지 이겨내고 있다”고 밝혔다. 


손 목사는 “미국도 교회에 사람들이 모이는 것에 대해 특히 정치가들이 굉장히 심하게 이야기하는 편이긴 하지만 전체 분위기는 한국만큼은 심하진 않은 것 같다. 미국에서는 일단 자발적 자가격리만 있고 강제격리는 없는 등 여러모로 한국과는 상황이 다르다. 물론 예전보다 교회를 향한 시선에서 힘든 부분들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 “영적 거리 좁히기로 영적 건강 지켜야”


코로나19로 인해 교회에 발생한 변화를 논하자면 온라인 예배를 비롯한 여러 비대면 예배 아이디어들이다. 미국 교회 또한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예배가 멈추지 않도록 여러 노력들을 기울이고 있다. 


손 목사는 “미국 교회들이 다 이렇게 하는 것은 아니지만 여러 방식으로 예배 방식을 고민하며 나아가고 있다. 새누리교회 같은 경우에도 ‘드라이브 인 패밀리워십’이라고 해서 주차장에서 라디오 주파수를 사용해 예배를 드렸다. 자동차도 거리두기를 하면서 말이다. 또 하나는 매일 월요일부터 토요 일까지 낮 12시에 ‘하나님 나라 임하소서’란 이름으로 온라인 기도회를 드려왔다. 비록 모이지 못하더라도 예배는 멈출 수 없다. 영적으로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지만 예배를 향한 열심은 더욱 내야 한다는 의지를 모아 온라인이긴 하지만 라이브로 계속 드려오면서 성도들과 교류하고 있다”고 현재의 상황을 이야기했다.


새누리교회는 ‘영적거리 좁히기’란 개념을 통해 영적 건강을 지키는 운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손 목사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육적으로 자신들의 건강을 지키는 것이라면, 영적거리 좁히기는 영적으로 자신의 건강을 지키는 것이다. ‘매일 예배드리기’ ‘성경읽기’ ‘성경공부’ 등을 성도 스스로 집에서 직접 해나갈 수 있도록 교회가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며 “또한 개인적 영적거리 좁히기 뿐만 아니라 이웃을 돕는 실질적인 빛과 소금의 소임을 통해서 우리가 삶으로 영적거리 좁히기를 하자는 것으로 내 개인의 영성과 내 이웃들을 향한 모습들을 동시에 이뤄나가는 것이 영적거리 좁히기 운동”이라고 설명했다.


◇ “빛과 소금의 소임, 코로나19에도 멈춰선 안돼”


코로나19로 인해 재정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교회들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한국의 경우 미자립교회들이 재정 감소로 인해 생활비는 물론 임대료를 납부하지 못하는 등 어려움에 처해 각 교단 총회 차원에서 모금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미국 또한 어려움에 처한 교회들을 위한 모금 활동이 진행됐다. 


손 목사는 “우리도 조그만 교회를 돕기 위해 미주한인교단에서 모금을 통해 돕는 일을 했다. 이를 통해 대략 200~300교회가 각기 형편에 맞춰 지원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새누리교회도 이웃 교회들을 위한 지원에 열을 올리고 있다. 이제는 필수가 돼버린 온라인 예배의 경우 대형교회는 별 무리없이 진행할 수 있지만, 소형교회는 인프라와 노하우 등 여러 면에서 불리할 수밖에 없는 노릇이다. 이에 새누리교회는 근처 교회들이 문제없이 온라인 예배를 드릴 수있도록 돕는 한편, 재정적 어려움을 겪는 목회자들을 위해 매주 월요일~ 토요일 낮 12시에 진행하는 기도회의 강사로 초청해 강사비를 통해 후원하는 방식으로 물심양면 힘을 쏟고 있다.


새누리교회는 이렇게 이웃 교회들 뿐만 아니라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성도들을 선별해 지원하는 것은 물론, 매달 첫째 주 토요일 홈리스들을 방문해 기본적인 먹을 것과 물을 제공하고, 코로나19 감염 고위험군으로 분류되고 있는 노령층을 위해 대신 장을 봐서 전해주는 등 교회가 해야 할 빛과 소금의 사명을 끊임없이 고민하며 실행해 나아가고 있다.


◇ “뉴 노멀, 새로운 시대 준비해야”


최근 유행하는 단어로 ‘뉴노멀’이란 말이 있다. 손 목사는 미국도 뉴노멀에 대한 이야기가 활발하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백신이 나오고 팬데믹 상황이 끝나면 어느 정도 줄어들겠지만, 지금까지 살아온 것과 많이 다를 것이다. 교회 입장에서는 온라인 예배가 그동안 현장 예배에 참석하지 못할 때 부수적으로 선택하는 하나의 대체 방식이었다면, 이제는 대체가 아닌 하나의 주류로 자리 잡아 교회의 모습도 많이 변화하고 바뀔 것”이라고 전망했다.


손 목사는 “사람들이 온라인 예배에 익숙해지면서 이미 온라인 예배를 자기 주 예배로 선택하고자 하는 이들이 생겨나고 있다. 옳고 그름을 떠나 새로운 모습의 사람, 새로운 형태의 그룹이 생겨나고 있다는 것을 지켜보면서 이 부분을 영적으로 어떻게 대처해나가야 할것인지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 “움츠러들지 말고 기회로 여겨야”


손 목사는 “한국에 왔더니 많은 분들이 요즘은 예수님 믿는다고 이야기하기도 힘들다고 토로한다. 예전에는 ‘아 교회다녀?’이랬다면 이제는 ‘교회 왜 다녀?’라고 묻는다고 한다”며 “시대마다 다르지만 교회가 핍박이나 어려움이 없었던 시대는 없었다. 그러나 이 시대에 왜 이렇게 됐는지 움츠 러드는 것보다 오히려 위기를 기회로 여기며 다시 한 번 교회가 새로워지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 교회가 이번 기회에 1000만 성도를 이야기하기보다 한국 사회에 긍정적 영향력을 발휘하도록 새롭게 발돋움하는 그런 계기가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하며 온라인 세대라는 새로운 시대가 올 것을 대비해야 한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손목사는 “앞으로 새롭게 우리 앞에 나타날 온라인 세대를 향한 전도의 방법들이 새롭게 개발돼야 한다. 이제 온라인 세대가 옵션이 아닌 주 대상으로 꼽히는 시대가 당도할 것이고 교회는 그들을 향한 준비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힘주어 말한 뒤,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범영수 차장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2,066건 2 페이지
  • 1c98f66f388f7c1181c704fc535ba7d9_1611278709_4189.png
    자선활동가로 유명한 전 NFL 쿼터백 팀 티보우 이젠 아동작가로
    KCMUSA | 2021-01-21
    ​전 NFL 쿼터백 팀 티보우가 자신이 쓴 아동도서를 보고 웃고 있다.  (사진: FanBuzz) Bronco and Friends: A Party to Remember글: Tim Tebow, 그림 : Jane ChapmanWATERBROOK / 2021 / HARDC…
  • 가장 큰 캠퍼스전도운동단체 펄스, 지난해 10만 명 이상 전도
    KCMUSA | 2021-01-21
    펄스'(PULSE)의 창립자 닉 홀(Nick Hall)이 지난 2017년 말씀을 전하고 있다. (사진: INFORUM)미국에서 가장 큰 캠퍼스전도운동단체인 '펄스'(PULSE)의 창립자인 전도자 닉 홀(Nick Hall)이 지난해 1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을 그리스도에게…
  • 1c98f66f388f7c1181c704fc535ba7d9_1611271776_4726.jpg
    취임식에서 기도한 목사 "죄를 인정, 고백하고, 적을 친구로"
    KCMUSA | 2021-01-21
    실베스터 비만(Silvester Beaman) 목사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서 폐회 기도를 했다.. ( 사진: NBC4 Washington)대중들에게 널리 알려진 델라웨어의 목사이자 바이든 대통령의 친구인 한 목사가 수요일 취임식 폐막 기도에서 미국이 하나가 되고…
  • 1c98f66f388f7c1181c704fc535ba7d9_1611264444_6105.jpg
    교계 지도자들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축하와 기도 약속
    KCMUSA | 2021-01-21
    바이든 대통령이 오바마 전 대통령으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 NBC News)조 바이든이 미국의 제46대 대통령으로 취임한 지난 수요일 전국의 기독교 지도자들은 축하를 전하고, 나라의 평화를 위해 기도하겠다고 다짐했다. 남침례교연맹의 윤리및종교자유위원회의 러셀…
  • [CA] LA카운티, 오렌지카운티 코로나19 예방 접종 예약 사이트 안내
    KCMUSA | 2021-01-21
    * 오렌지카운티 코로나19 예방 접종 사이트 링크 배너남가주 전역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대규모 백신접종소가 운영을 시작했다.현재는 Phase 1B에 속하는 사람들이 우선 접종을 할 수 있는데, 1B 계층1에 속한 사람은 65세 이상 그리고 교육 및 보육/ 긴급 서…
  • "집사님, 바로 당신 같은 사람이 '파시스트' 입니다"
    LA중앙일보 | 2021-01-21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취임식 주제를 ‘하나 되는 미국’으로 정했다. 문제는 유권자 간 갈등의 골은 여전히 깊다는 점이다. 한인 교계내에서도 마찬가지다. 정치적 진영 논리 앞에서는 신앙도 소용없다. [AP]종교보다 무서운 게 정치다. 적어도 이번 미국 대통령 선거 …
  • [시사] 취임식 스타 22세 흑인 여성 시인 "37세에 대통령 출마"
    한국 중앙일보 | 2021-01-21
    아만다 고먼, 22세 최연소 축시 낭독자다. 뉴욕타임스=연합뉴스미국 대통령 취임식의 백미 중 하나는 축시 낭독이다. ‘가지 않은 길(The Road Not Taken)’로 한국에도 유명한 로버트 프로스트(1874~1963)도 1961년 존 F 케네디 대통령 취임식에서 …
  • [시사] 폭력 피해 한인 여성 153명 구제
    LA중앙일보 | 2021-01-21
    LA가정상담소 작년 통계대부분 영어 불편한 1세 지난해 한인 여성 153명이 LA한인가정상담소를 통해 가정폭력에서 구제된 것으로 나타났다.LA한인가정상담소(소장 캐서린 염·이하 상담소)는 2020년 제공한 서비스 활동 및 성과에 대한 통계자료를 20일 발표했다.통계 자…
  • [시사] [CA] 시니어센터 65세 이상 백신 접종 예약 대행
    LA중앙일보 | 2021-01-21
    (사진: US News & World Report)한인타운 시니어 커뮤니티 센터(이사장 정문섭ㆍ이하 시니어센터)가 65세 이상의 백신 접종 온라인 예약을 돕는다.지난 20일부터 LA카운티가 65세 이상 노인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한 가운데, 시니어센터는 …
  • [시사] [백신 맞으려면 이렇게] 반드시 예약하고 주소지 증명해야
    LA중앙일보 | 2021-01-21
    지정 웹사이트 선착순 접수패서디나 주치의 접종 가능정부발급 신분증 필요20일 다저구장에서 한 한인이 백신을접종하기전서류를 확인하고 있다. [독자제공] LA와 오렌지 카운티 등 남가주 전역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대규모 백신접종소가 운영을 시작했다. 접종은 무료. 1…
  • [시사] 새역사 쓴 해리스 “일할 준비 됐다”…첫 여성·흑인부통령 취임
    LA중앙일보 | 2021-01-21
    조 바이든 시대가 열리면서 카멀라 해리스(사진) 부통령도 미 헌정사상 첫 여성 부통령이자 첫 흑인 부통령의 탄생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기록하며 임기를 시작했다.미언론들은 이날 해리스가 여성, 유색인종으로서는 최고위직인 부통령직에 오르며 유리천장을 깬 상징성을 들어 그가 …
  • [시사] "미국적 가치 지키고 국제사회에 모범"
    LA중앙일보 | 2021-01-21
    [바이든 대통령 취임]통합과 치유…민주주의의 승리 강조소득 불균형·인종차별·기후위기 해결미국의 제 46대 대통령인 조 바이든 대통령이 20일 워싱턴 DC 연방의회 의사당 앞에서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AP]조 바이든 제46대 대통령이 공식 취임했다. 상원의원 36년,…
  • aae2dc67d49bae5a481ad1bc8b517d36_1611192698_7597.jpg
    미국 대통령이 손 얹고 선서하는 취임식 성경 뒷이야기
    KCMUSA | 2021-01-21
    바이든은 가족 유산인 초대형 가톨릭 성경 손 얹고 선서가장 인기 있는 성경 중 하나는 조지 워싱턴의 성경린든 존슨 가톨릭 기도서 사용...비행기에서 찾은 가장 거룩한 문서(사진: FOX 8 News)취임식 때 사용된 바이든 대통령 가족의 성경은 엄청 무겁고 큰 책이었다…
  • 연합감리교 최대 교회 전 담임목사 사기죄로 6년 형 선고받다
    연합감리교뉴스 | 2021-01-20
    커비욘 콜드웰이 2011년 휴스턴에 있는 윈저빌리지 연합감리교회에서 성경 공부를 인도하던 모습. 콜드웰은 2021년 1월 13일 루이지애나주 슈레베포트에서 열린 재판에서 350만 달러 투자 사기 혐의로 6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자료 사진 마이크 두보스, 연합감리교뉴스…
  • [시사] 4년 전 취임 첫날 거짓말이 최고!
    미주중앙일보 | 2021-01-20
    이번 주 가장 큰 이슈를 꼽으라면 아마도 대통령 취임식일 겁니다. 내일(20일)이면 미국의 지도자가 바뀝니다. 물러나는 대통령에게 대선은 아직도 끝나지 않은 듯하지만 이와 상관없이 헌법은 이날 새 대통령의 취임을 명문화하고 있습니다. 수정헌법 20조(20th Amend…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