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적 결혼수호 나선 연방대법관들의 반격!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본문 바로가기

미국교계뉴스 USA News

홈 > 뉴스 > 미국교계뉴스 USA News

전통적 결혼수호 나선 연방대법관들의 반격!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미주크리스천신문| 작성일2020-10-21 | 조회조회수 : 121회

본문

NPR, 보수 연방대법관들 동성결혼 합헌결정 뒤집으려는 ‘공격’ 재개 전



미전역에서 동성결혼을 법제화한 2015년 연방대법원의 역사적인 결정에 대한 보수 진영의 ‘반격’이 또 다시 시작됐다. 지난 5일 미 연방대법원은 지난 2015년 동성커플에게 결혼증명서 발급을 거부했던 켄터키 주 로완카운티의 법원서기 킴 데이비스가 제기한 상고신청을 기각했다. 독실한 크리스천인 데이비스는 당시 연방대법원의 동성결혼 합헌 결정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결혼증명서 발급을 거부했던 인물이다.

그는 끝까지 업무를 거부하다가 한 때 구속 수감됐고, 이 사건이 미국 전역에 대대적으로 보도되면서 기독교 및 보수 진영의 ‘영웅‘으로 떠올랐다. ‘믿음을 지키기 위해 감옥도 불사한 여인’이라는 식으로 묘사된 것이다(Justices Thomas, Alito Blast Supreme Court Decision On Same-Sex Marriage Rights).

동성커플 결혼증명서 발급거부 상고신청 기각

e6a07d7bdcc77e6a2bc7e0571ded4512_1603303481_4756.jpg
2015년, 킴 데이비스는 법원의 이행명령을 어겨가면서 결혼증명서 발급을 계속 거부하다가 법정 구속돼 5일 동안 구금됐다가 풀려났다. 사진은 그의 지지자들이 구치소 바깥에서 지지 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


혼인신고 접수를 거부당한 동성커플들은 소송을 냈고, 데이비스는 헌법이 보장하는 종교의 자유를 따라 행동했을 뿐이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그러나 항소심은 상고허가(writ of certiorari) 신청을 기각했고, 이날 연방대법원도 똑같은 판결을 내렸다.

그러나 정작 눈에 띈 건 보수 성향으로 분류되는 연방대법관 2명이 낸 반대의견이다.

클래런스 토마스 대법관, 새뮤얼 알리토 대법관은 이번 사건의 상고를 기각한 결정에는 이견을 표하지 않았다. 대신, 두 사람은 ‘오버거펠 대 호지스(Obergefell v. Hodges, 576 U.S. 644)’ 사건으로 알려진 2015년의 동성결혼 합헌 결정 때문에 계속해서 개인의 종교적 자유가 침해받고 있다는 비판을 다시 꺼내들었다.

이들의 논리는 동성결혼 합헌 결정이 애초부터 잘못됐다는 인식에 뿌리를 두고 있다. 당시 연방대법원이 종교적 자유를 경시한 반면, 헌법 조문에 명시적으로 언급돼 있지 않음에도 수정헌법 제14조를 적용해 동성커플의 결혼권리를 인정했다는 것.

그 결과, 법적으로 동성커플의 결혼권리를 인정한 판결이 ”종교적 자유에 있어서 감당할 수 없는 결과들”을 초래하고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토마스 대법관은 반대의견에서 ”오버거펠 결정에서 종교를 경시한 연방대법원에 의한 첫 번째 희생자 중 하나가 데이비스일 것”이라고 밝혔다. ”오버거펠 판결 때문에 (동성)결혼을 우려하는 신실한 종교적 신념을 가진 이들은 오버거펠 판결과 이것이 영향을 끼친 다른 차별금지법과 충돌하지 않고서는 사회에 참여하기가 점점 더 어려워질 것이다.”

그는 ”동성결혼 인정 여부가 민주적 절차를 통해 논의되고 채택됐다면 다른 얘기가 됐을 것”이라며 ”그러나 연방대법원이 명시되지 않은 (동성결혼이라는) 헌법적 권리를 만들어내고 자유활동조항(Free Exercise Clause)을 소극적으로 해석함으로써 그 선택을 사회에 강제해 종교적으로 이를 반대하는 이들을 저버린 것은 전혀 다른 문제”라고 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2015년의 결정은 법원과 정부가 ”결혼은 한 남성과 한 여성의 결합이라고 믿는 종교적 지지자들을 편견이 심한 사람으로 규정”하는 효과를 낳았고, 결국 ”종교적 자유에 대한 그들의 우려를 쉽게 무시하게 만든다”고 주장했다.

토마스 대법관은 수정헌법 1조에 따라 ”명시적으로 보호되는” 종교적 자유보다 ”(동성결혼이라는) 새로운 권리를 우대”하기로 한 법원의 ”비민주적”인 결정은 ”연방대법원이 자초한 문제이자 오직 연방대법원이 바로잡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2015년의 역사적인 결정을 뒤집어야 한다는 뜻을 숨기지 않은 것이다.

연방대법원이 ‘찬성 5 대 반대 4’로 2015년 동성결혼 합헌 결정을 내렸을 때 찬성 쪽에 섰던 연방대법관 다섯 명 중 현재까지 재임 중인 건 3명 뿐이다. 앤서니 케네디 대법관은 은퇴했고,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은 지난달 별세했다. 성소수자 단체들은 즉각 우려를 표했다.

미 최대 성소수자 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캠페인(HRC)’의 알폰소 데이비드 회장은 성명을 내고 ”오늘 아침, 토마스 대법관과 알리토 대법관이 성소수자 권리와 동성결혼 권리에 대한 그들의 공격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고 긴즈버그 대법관의 후임으로 지명한 ”극우 반평등권 극단주의자” 코니 배럿이 합류할 경우, ‘6 대 3’으로 한층 보수 성향으로 기운 연방대법원이 성소수자 커플의 권리를 크게 약화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CNN, Same-sex marriage at risk as Supreme Court gets more conservative).

미국자유인권연맹(ACUL)에서 ‘LGBT & HIV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제임스 에섹스는 ”오버거펠의 역사적인 결정이 나온 지 5년이 지났음에도 두 대법관들이 동성커플의 결혼을 다른 커플의 결혼보다 덜 중요한 것으로 간주하고 있다는 것은 오싹한 일”이라고 말했다.

연방대법원의 역사적 결정을 이끌어낸 사건의 원고였던 짐 오버거펠은 ”연방대법원의 알리토 대법관, 토마스 대법관과 다른 법관들이 이 결정이 가져다 준 (성소수자들의) 권리와 존엄을 빼앗으려 할 거라는 건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곳곳에서는 ‘종교적 신념에 따라 동성결혼을 반대할 권리’에 관한 여러 건의 소송이 진행되고 있다. 연방대법원은 동성커플의 양부모 등록을 금지한 가톨릭 단체와 차별금지법 위반을 이유로 이 단체를 입양지원 사업에서 배제한 필라델피아 시 정부의 소송 건을 다음달 4일에 심리할 예정이다.

결국 얼마 남지 않은 대통령 선거에서 보수적인 연방대법관들의 동성결혼 합헌 반대논쟁 파장이 어떻게 유권자들의 표심을 자극할지, 미 언론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Total 1,818건 1 페이지
  • 뉴노멀 시대의 교회
    연합감리교뉴스 | 2020-12-04
    내쉬빌 웨스트엔드 연합감리교회 본당의 스테인드글라스. 사진, 김응선 목사, 연합감리교뉴스.(편집자 주: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상용화가 임박했다는 소식에 우리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되었다. 하지만 이 감염병 대유행의 위협은 여전히 우리 주변을 맴돌고 있고, 바이러스가 완…
  • PCUSA "이웃의 생명 위해 온라인 예배 선택"
    한국기독공보 | 2020-12-04
    허버트 넬슨 정서기, 연방법원 판결에 대해 입장 발표아직 경계 늦춰선 안돼 … 창의적 온라인 사역 힘써야미국장로교회 정서기 허버트 넬슨 목사가 연방법원의 판결에 대한 입장을 내놓았다. /사진 PCUSA미국 연방법원이 뉴욕시의 예배 인원수 제한에 대해 '미국 헌법은 종교…
  • [시사] [CA] "우울증·자살충동 털어놔야 삽니다"
    LA중앙일보 | 2020-12-04
    한인 비영리단체 예방 캠페인한인사회 타인종보다 심각코로나로 불안장애 호소 늘어24시간 긴급 상담전화 등 운영한인 관계자들이 우울증과 자살 예방 캠페인을 알리고 있다. 왼쪽부터 소다비 김선호 대표, LA카운티 정신건강국 김재원 코디네이터, 박상균PD.한인 우울증과 자살 …
  • [CA] "실내예배 금지 재검토"…하비스트락 교회 가처분 신청
    LA중앙일보 | 2020-12-04
    연방대법원 교회 주장 수용 가주 지역 교회에 대한 실내 예배 금지 조치와 관련, 법원이 교회측 일부 주장에 손을 들어줬다.3일 연방대법원은 패서디나 지역 하비스트락처치(Harvest Rock Church)가 가주에 내려진 자택 대피 관련 행정명령을 중단해달라는 내용의 …
  • [CA] 실내예배 강행 교회 부목회자 코로나로 숨져
    LA중앙일보 | 2020-12-04
     실내예배를 강행해왔던 한 대형교회 부목사가 코로나19로 인해 사망했다.3일 LA타임스는 “샌버나디노카운티 ‘워터오브라이프커뮤니티교회’에서 자선 부서를 담당했던 밥 브라이언트(58) 목사가 지난달 30일 코로나19로 인해 숨졌다”고 보도했다.이 교회는 대니 캐롤 목사가…
  • 8cda7d37c0fd1aae0e3275eec6de2929_1607045909_1606.jpg
    올해 가장 인기 있었던 성경구절은 이사야 41:10
    KCMUSA | 2020-12-03
    유버전 성경앱 발표, 성경 436억 장 읽히고, 5억개 구절 공유돼(사진: ©Sparrowstock)코비드19가 전세계를 지배한 2020년 한 해 동안 많은 사람들이 힘과 위로와 희망의 원천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의지하며 믿음으로 두려움과 싸워왔다.인기있는 성경 앱인 유…
  • 8cda7d37c0fd1aae0e3275eec6de2929_1607039115_4268.jpg
    [CA] 한미특수교육센터 20주년 기념 축하행사 오늘 저녁 7시
    KCMUSA | 2020-12-03
     올해로 창립 20주년을 맞이하는 한미특수교육센터(대표 로라 장)가 오늘(12월 3일) 저녁 7시에 온라인 축하 행사를 개최한다.이날 행사에서는 커뮤니티 리더들과 박찬호 선수와 연예인들의 축하 메시지 전달과 함께 센터의 20주년 기념 동영상이 상영될 예정이며, 20년간…
  • 8cda7d37c0fd1aae0e3275eec6de2929_1607035965_3165.jpg
    [NY] AYC, 다음세대 위한 미디어 사역 전개...CTS뉴욕 50% 재정지원과 방송 협력
    기독뉴스 | 2020-12-03
     AYC(Asian Youth Center‧이하 청소년센터‧대표 황영송목사‧이사장 송윤섭장로)는 12월2일 뉴욕수정교회(담임 황영송목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12월4일(금)부터 미디어 미니스트리(Media Ministry)를 시작한다고 밝혔다.대표 황영송목사는 “지난 …
  • 8cda7d37c0fd1aae0e3275eec6de2929_1607033264_4208.jpg
    COVID-19로 바뀐 2020 크리스마스 축하행사... 라이프웨이 설문조사 결과
    KCMUSA | 2020-12-03
    가족방문, 선물 교환, 교회의 성탄예배 참석 예정 감소반면 크리스마스 의미에 대한 영적 고찰은 증가 COVID-19는 성탄절 전통에 약간의 변화를 가져왔다.거의 모든 미국인이 크리스마스를 축하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COVID-19로 인해 일상적인 크리스마스 전통을 그…
  • 3cf3184c0ae1643917974395af1f9d0b_1606958042_4817.jpg
    [CA] 교회가 스트립 클럽으로 전환? 그 교회 목사들은 옷을 벗었나
    KCMUSA | 2020-12-03
    전 아칸소 주지사 마이크 허커비(Mike Huckabee) 춤을 추면서 넥타이를 풀고 있는 롭 맥코이(Rob McCoy) 목사캘리포니아의 두 대형교회 목사가 최근 코로나 확산으로 또 다시 교회의 실내 대면 예배가 금지된 상태임에도, 스트립 클럽은 재개할 수 있다고 판결…
  • 3cf3184c0ae1643917974395af1f9d0b_1606953275_406.jpg
    [GA] 조지아 칙필라의 크리스마스 장식 "에덴스의 불빛들"(Lights of Athens)
    KCMUSA | 2020-12-03
    (사진: Chick-fil-A Athens Facebook)조지아 주 에덴스의 한 칙필라가 크리스마스를 축하하기 위해 50만 개의 조명을 매달았다이 장식의 이름은 "에덴스의 불빛들"(Lights of Athens)이다.이 패스트푸드점은 2016년에 건물 사방에 전등을 …
  • [NY] 머리 둘 곳 없는 자의 탄식, 이보교가 응답한다!
    뉴스M | 2020-12-02
    이보교, 이민국 구치소에서 불법 시술 당한 피해 여성 지원 나서사건 이민국 구치소, 불법 자궁 적출 및 위생 안전 문제 심각 폭로[뉴스M=마이클 오 기자] 추수 감사절을 지나 성탄절로 향하는 계절, “인자는 머리 둘 곳이 없다”는 예수님의 탄식을 가장 절실히 느끼는 이…
  • [CA] 미 의회 진출 남가주 한인 정치인 당선 축하 감사예배
    기독뉴스 | 2020-12-02
    ▶미셀 박 스틸, 영 김, 데이브 민, 최석호, 테미 김, 프레드 정 등 6명지난 11월 3일에 실시된 남가주 지역 선거에서 미셀 박 스틸(48지구 연방하원)·영 김(39지구 연방하원)· 데이브 민(37지구 가주상원)·최석호(68지구 가주하원)·테미 김(얼바인시)·프레…
  • 0e1e3c7e7243d78724b12af30835af04_1606874138_0088.jpg
    보수 기독교인의 97%가 트럼프에게 투표
    KCMUSA | 2020-12-01
    (사진: yourparde.com)바나리서치 그룹의 조오지 바나 박사와 애리조나크리스천대학의 문화연구센터(CRC)가 실시한 새로운 설문조사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020년 재선에서 보수 기독교인들로부터 기록적인 표를 받았다.선거일 이후에 실시된 이번 설문 조사는 특…
  • [NY] 코로나 사태 속, 추수감사절 이웃들과 나눔 행사 풍성
    뉴욕 중앙일보 | 2020-12-01
    뉴욕교협, 뉴욕나눔의 집 방문 마스크·후원금 전달뉴저지밀알선교단 장애인들과 함께 감사의 밤 등노숙자와 함께 터키와 감사절 음식 함께 나눠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 신임회장 문석호 목사(앞줄 가운데)가 추수감사절을 맞아 지난달 26일 노숙자를 돌보는 뉴욕나눔의집을 방문, 마…

검색


KCMUSA, P.O. Box 2306, Fullerton CA 92837 | Tel. 213.365.9188 E-mail: kcmusa@kcmusa.org
Copyright ⓒ 2003-2020 KCMUSA.org. All rights reserved.